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금리 인상 발언에 하락..다우 0.13%↓

최종수정 2014.06.27 05:15 기사입력 2014.06.27 05: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뉴욕증시는 2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전거래일에 비해 21.38포인트 (0.13 %) 내린 1만6846.13에 마감됐다. 나스닥지수는 0.71포인트(0.02 %) 하락한 4379.05를 기록했다. S&P500지수는 2.31포인트(0.12 %) 떨어진 1957.22에 거래를 마쳤다.

증시는 미국의 소비지출이 예상을 못 미친데다가 제임스 블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금리 인상 관련 발언이 나오면서 하락했다.

불라드 연은 총재는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내년에 인플레이션이 2%를 넘어서 연준의 목표치에 부합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본격적인 금리 인상 논쟁이 전개될 것이며 내년 1분기 말에는 첫번째 금리인상이 결정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월가에선 내년 중반 이후 첫번째 금리인상이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 다수였다.
여기에 미국 가계의 소비지출이 예상치보다 낮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미국 상무부는 5월 개인소비가 전달에 비해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전망치 0.4%를 밑도는 수치다.

지난달 월간 개인소득 증가율은 0.4%로 한달 전의 0.3%보다 소폭 상승하며 올 들어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갔다.

5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상승률은 전년대비 1.8%로 최근 19개월간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지만, 연준의 물가 목표치 2%보다는 낮다.

경제 전문가들은 고용 여건이 호전되면서 가계의 소득과 지출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국내총생산(GDP)의 70%를 차지하는 소비지출이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지 못하면 미국 경제의 회복을 장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운더리히 증권사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오늘 PCE 지표가 나오기 전까지 2분기 성장률을 4%까지 내다보는 의견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전망치는 3%~3.5%로 내려간 상태”라고 지적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140포인트까지 밀렸으나 오후들어 낙폭을 다소 줄였다.

뉴욕검찰로부터 다크풀 관련 소송에 직면한 바클레이스 은행 주가도 6.52% 하락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는 감소해 고용시장이 완만하게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전주 대비 2000건 감소한 31만2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시장 전문가들의 평균 예상치 31만건보다는 높게 나타났지만 전주보다 줄어들어 고용 상황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