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현 전지현 장백산 생수 모델 했다가 동북공정 희생양으로 휘말려?

최종수정 2014.06.20 16:54 기사입력 2014.06.20 16:54

댓글쓰기

▲김수현 전지현 중국 '장백산 생수' 광고 촬영 논란

▲김수현 전지현 중국 '장백산 생수' 광고 촬영 논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수현 전지현 장백산 생수 모델 했다가 동북공정 희생양으로 휘말려?

'별그대' 커플 김수현 전지현이 뜻하지 않은 광고 출연 논란에 휩싸이며 중국의 동북공정 전략에 휘말린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수현과 전지현은 최근 중국 헝다(恒大)그룹의 생수 '헝다생수'(恒大生水) 광고 모델로 나란히 발탁됐다.

한류스타로 중국 현지 상품의 광고 모델로 나서는 것이 문제가 없지만 헝다생수의 취수원이 백두산이 아닌 중국 장백산(長白山)으로 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수현 소속사 키이스트 측 관계자는 20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어떠한 말도 논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며 "당초 광고 계약을 맺을 때는 '헝다생수'라는 상품명만 알고 있었다. 관련 내용은 중국 측에서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사실 확인 중이다"고 말했다.
김수현과 전지현의 헝다생수 광고 동북공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수현 전지현 생수광고 동북공정 희생양?, 어떻게 된 거냐" "김수현 전지현 생수광고 동북공정 희생양?, 만약 CF 나온다면 큰 문제" "김수현 전지현 생수광고 동북공정 희생양?, 촬영은 마쳤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