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장관 내정자, 사외이사 보수가 '0원'?

최종수정 2014.06.20 09:45 기사입력 2014.06.20 09:45

댓글쓰기

사외이사 안건에 반대만 '8표' 던졌는데도… 석연찮은 포스코ICT 기업공시

▲최양희 미래부 장관 내정자.[사진제공=서울대홈페이지]

▲최양희 미래부 장관 내정자.[사진제공=서울대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가 과거 포스코 계열 IT서비스업체 포스코ICT에서 사외이사로 재직하던 시절 보수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최 내정자는 지난 2006년 포스코ICT의 전신인 포스데이타의 사외이사로 선임돼 2011년까지 재직했다.

20일 본지가 2006년부터 2013년까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제출된 포스코ICT의 사업보고서를 살펴본 결과, 최 내정자가 마지막으로 사외이사를 맡았던 2011년 사업보고서의 '임원의 보수' 항목에서 최 내정자는 보수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와 있다. 또 포스데이타와 포스콘이 포스코ICT로 합병되고 허남석 전 포스코 생산기술부문장(부사장)이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한 2010년도 사업보고서에는 이사의 수가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1명의 총 4명임에도 임원 보수가 '이사 3명'에게만 지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내이사 3명에게만 보수가 지급된 것으로 추정된다.

금감원 기업공시국 관계자는 "2010년 당시에도 사외이사와 사내이사는 분리해 표기하도록 규정이 있었지만 이 경우 서식을 따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확실치는 않으나 사외이사의 보수 해당사항이 없어 이같이 표기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 이전인 2009년은 또 사정이 다르다. 이사 4명에 평균 2억1045만4977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와 있다. 또 2008년과 2007년에는 3명에게만 평균 3억2379만원과 2억2000만원이 각각 지급됐다. 2006년에는 4명에 평균 2억500만원이 지급됐다. 2009년 전에도 포스코ICT의 이사회는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1명의 총 4명으로 계속 같았다. 지금은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인해 연간 5억원 이상 보수를 받는 등기이사는 세부내역이 공시지만 그 전까지는 임원의 보수는 지급된 총액만 표기됐다. 평균액수인 만큼 최 내정자가 정확히 얼마를 받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공시된 사업보고서대로라면 2006년과 2009년에만 보수를 받았다는 것이 된다.

최 내정자는 보수가 '0원'이던 2011년 이사회에서 6건의 반대표를 던졌다. 부결시킨 안건을 보면, 환경부의 에코스마트 상수도시스템 개발사업 국책연구과제 참여, 충주기업도시 부지매입 및 데이터센터 구축, 인도네시아 법인 자본금 변경과 대출약정 지급보증, 중국 베이징 포스코센터 건립사업 특수목적법인에 대한 지분출자 등이다. 이외에도 2010년 속초 대포항 팔라자노 호텔 개발 민간투자사업 이자 지급보증, 2009년 동성종합건설 채권 대손처리 안건도 부결한 것으로 나타난다.
최 내정자에 이어 포스코ICT의 사외이사를 맡은 손욱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전 삼성전자ㆍ 삼성SDI 사장, 전 농심 회장)은 2012년 3000만원, 2013년에 4100만원의 보수를 각각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규모있는 상장사인 포스코ICT에서 사외이사에 대한 보수를 0원으로 책정한다는 것은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ICT는 입장 표명을 거부하고 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