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은행, 올해 글로벌 성장률 3.2→2.8%로 하향(상보)

최종수정 2014.06.11 08:30 기사입력 2014.06.11 08: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은행이 올해 글로벌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로 하향조정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월 예상치 3.2%보다 0.4%포인트 낮췄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한 가장 큰 원인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은행은 "미국 혹한, 금융시장 혼란,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연초 글로벌 경제가 평탄치 않은 출발을 보였다"면서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가 세계 경제에 갑작스럽고 큰 위험을 줬다"고 분석했다. 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성장률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시적인 부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세계은행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했지만 내년 전망치는 3.4%로 유지했다.

세계은행은 이날 공개한 세계경제 보고서 수정판에서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2.1%로 낮췄다. 일본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1.4%에서 1.3%로 하향조정했다. 반면 유로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1%로 유지했다.
러시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2%에서 0.5%로 대폭 낮췄다. 또 우크라이나 경제 규모는 올해 5% 줄 것으로 전망했다.

신흥국 성장률 전망치도 일제 하향조정했다. 세계은행은 신흥국 성장률이 둔화되면서 잠재성장률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구조개혁을 서두르고 또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기 전에 경제 기반을 탄탄히 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미국의 기준금리는 최소한 내년까지는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밝혔다.

세계은행은 브라질 경제성장률을 2.4%에서 1.5%로 하향조정했다. 또 인도 경제성장률은 6.2%에서 5.5%로, 중국 경제성장률은 7.7%에서 7.6%로 하향조정했다.

개발도상국 경제성장률은 5.3%에서 4.8%로 낮췄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