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유소 휴업에 정부, 정유사·알뜰주유소 협조 요청

최종수정 2014.06.10 16:00 기사입력 2014.06.10 16:00

댓글쓰기

▲한국주유소협회는 지난 4월2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주유소 거래상황기록부 주간 보고제 철회를 촉구했다. (자료 사진)

▲한국주유소협회는 지난 4월2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주유소 거래상황기록부 주간 보고제 철회를 촉구했다. (자료 사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주유소 동맹휴업이 오는 12일 예고된 가운데 정부가 정유사와 알뜰주유소 관계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서울역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김준동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Oil, 석유협회 등 정유사 임원과 알뜰주유소협회 회장단에게 주유소 동맹휴업과 관련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김준동 실장은 주유소 동맹휴업이 정당성이 결여된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이라는 정부의 방침을 전했다.

또 정유사와 알뜰주유소 관계자들에게 주유소 동맹휴업에 대비해 정상영업, 안내표시, 영업시간 연장 홍보 등에 힘써 주유소 이용에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한국주유소협회는 다음달 석유제품 거래상황기록부 주간보고제 시행에 반발, 전국 1만2600개 주유소 가운데 3000여개 회원 주유소가 참여하는 동맹휴업을 결의한바 있다.
정부는 그동안 월간으로 이뤄지던 보고 방식을 주간으로 바꾸면 주유소 유류 입출고 물량을 세세하게 파악해 가짜 휘발유 유통 등 미심쩍은 거래를 쉽게 적발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가짜 휘발유 근절과 불법 탈세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에 따라 주간보고제를 예정대로 시행하고, 휴업에 대응해 동맹휴업에 참여하는 주유소 사업자를 처벌하고 주유소협회의 설립 허가 취소를 추진한다.

한편 이번 휴업에 지역별 서울 61개, 경기도 355개, 인천 139개 등 수도권 555개를 포함 전국적으로 3029개 주유소가 참여할 예정이다.

다만 수도권 주유소 참여율이 높지 않고 정유사 직영점과 알뜰주유소는 휴업하지 않아 큰 혼란을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