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천!클래식]유쾌발랄한 희극발레 '돈키호테'가 온다

최종수정 2014.06.08 12:30 기사입력 2014.06.08 12:30

댓글쓰기

국립발레단, 26일부터 나흘간 예술의전당서 공연

돈키호테

돈키호테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국립발레단이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돈키호테'를 선보인다.

발레 '돈키호테'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선술집 주인의 딸인 키테리아와 낙천적인 이발사 바질리오의 사랑에 초점을 둔다. 하지만 키테리아의 아빠 로렌조는 멍청하지만 돈이 많은 귀족 카마쵸와 딸의 결혼을 성사시키려 한다. 이 가운데 돈키호테와 산초 판사가 광장에 나타나 이 사랑하는 연인을 도와준다.

작품에서 돈키호테와 산초 판자는 두 사람 곁의 병풍에 불과하다. 돈키호테에게는 춤이 거의 없고, 라만차의 기사 출정이나, 구원의 여인 둘시네아를 찾는 장면, 풍차에 돌진하는 에피소드 등 원작에서 특히 유명한 부분만을 맡아 연기한다. 실제로 작품의 백미라 불리는 3막의 그랑 파드되(2인무)도 결혼식을 올리는 키테리아와 바질리오가 채우고 있다. 또 투우사 에스파다와 그의 여인 메르세데스도 눈여겨볼만한 조연이다.

발레 '돈키호테'는 마리우스 프티파가 안무, 루드비히 밍쿠스가 음악을 맡아 1896년 볼쇼이 극장에서 초연했다. 프티파는 원작의 2번째 책을 주로 발전시켜나갔다. 또 관객들에 맞게 철학적 부분을 걷어내는 대신 군무와 무대장치, 스페인 전통춤 등 흥미로운 요소를 넣었다. 이후 프티파의 제자인 고르스키가 1900년 재안무를 하면서 러시아 발레의 양대산맥인 볼쇼이와 마린스키 발레단의 고정 레퍼토리가 됐다. 1917년 소비에트 혁명 뒤 러시아에서 많은 발레가 금지된 와중에도 운좋게 '돈키호테'만은 살아남아 그 생명력을 이어나갔다.

발레 '돈키호테'는 전통 클래식 발레뿐만 아니라 캐릭터 발레를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국립발레단의 '돈키호테'에서는 총 세 커플을 만나볼 수 있다. 키테리아역의 김지영, 김리회, 이은원과 바질리오역의 김현웅, 김기완, 이재우가 그 주인공들이다. 특히 2011년까지 국립발레단의 수석무용수로 종횡무진 무대를 누볐던 김현웅이 2년 여 간의 워싱턴 발레단의 수석무용수 생활을 마치고 다시 국립발레단의 게스트 수석무용수로 돌아와 복귀 무대를 선보인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