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자동차금융의 名家' 선포…통합브랜드 선보여

최종수정 2014.06.02 13:40 기사입력 2014.06.02 13:40

댓글쓰기

서진원 행장, 따뜻한 금융 실천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개발 강조

신한마이카 대출

신한마이카 대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신한은행은 자동차대출 통합 브랜드인 '신한마이카(MyCar)'와 '자동차금융의 명가(名家)'라는 슬로건을 선포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이 출시한 자동차대출 상품들은 모두 '자동차금융의 명가 신한마이카' 뒤에 이름이 붙어 '자동차금융의 名家 신한MyCar 중고차대출' 등으로 표시된다.

신한은행은 서진원 행장 취임 후 전통적인 금융시장의 성장 한계를 극복할 틈새시장 발굴과 함께 따뜻한 금융을 실천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개발을 추진해 왔다.

이 가운데 지난 2010년 '신한마이카 대출'을 선보였으며 이후 중고차 구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신한마이카 중고차대출'(2012년)과 타 금융회사에서 고금리 자동차 할부금융을 사용 중인 고객들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는 '신한마이카 대환대출'(2013년) 등을 출시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개인택시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마이카 택시행복대출'과 올해 화물자동차 차주를 지원하는 '화물자동차 대출'을 선보이며 자동차금융 대출상품 라인업을 구축했다.
신한은행 자동차 대출상품은 출시 초기 시장 진입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지만 기존 자동차 할부금융상품 대비 저렴한 금리와 각종 수수료 등을 없앤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은행권 1위의 실적을 올리고 있다. 현재 전체 상품 총계 8만3976좌, 1조3571억4600만원을 기록 중이다.

서 행장은 "따뜻한 금융의 취지는 금융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고객과 사회, 은행의 가치를 함께 키우자는 것"이라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낮은 금리의 은행 자동차대출로 실질적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하는 등 관련 상품들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