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빠어디가' 정웅인, 첫 여행부터 김민율 소변에 '봉변'

최종수정 2014.05.18 16:54 기사입력 2014.05.18 16:54

댓글쓰기

▲ 김민율을 돕다 봉변을 당한 정웅인. (사진: MBC '일밤-아빠 어디가 시즌2' 방송 캡처)

▲ 김민율을 돕다 봉변을 당한 정웅인. (사진: MBC '일밤-아빠 어디가 시즌2'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아빠어디가' 정웅인, 첫 여행부터 김민율 소변에 '봉변'

'아빠어디가' 정웅인이 첫 여행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18일 방송된 MBC '일밤- 아빠 어디 가'(이하 아빠어디가)에서는 정웅인·정세윤 부녀와 성동일, 김성주, 윤민수, 류진, 안정환 가족이 강원도 정선 대촌마을로 여행을 떠났다.

정웅인은 카리스마 눈빛만으로 아이들을 제압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군기반장을 자처했다. 그는 아이들을 데리고 호기롭게 약수터로 향했지만 곧 아이들을 통제하지 못하고 '멘붕'에 빠졌다.

정웅인은 약수터에 도착해 소변이 마렵다는 김민율을 데리고 뒷산으로 향했다. 그러나 정웅인이 김민율의 바지를 내려주던 도중, 민율이는 그 새를 참지 못하고 오줌을 싸고 말았다.
정웅인은 손에 소변이 묻자 울먹이며 충격받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민율은 이런 상황을 모르고 콧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아빠어디가' 정웅인의 네티즌은은 "아빠 어디가 정웅인, 당황했겠다" "아빠 어디가 정웅인, 어쩜좋아" "아빠 어디가 정웅인, 민율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