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래부, 초소형 전자태그 등 11개 사물인터넷 시범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4.05.18 12:00 기사입력 2014.05.18 12:00

댓글쓰기

초소형 전자태그로 제조이력·LPG 용기·혈액팩까지 관리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초소형 전자태그(RFID)를 반도체 기판에 부착해 자동으로 제조 이력을 관리하고 제조 정보를 협력사간 공유하는 'RFID 등 센서 시범사업' 등 총 11개 신규과제를 사물인터넷 시범사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범용 RFID를 넘어 특수 RFID 적용과 RFID 기반 응용서비스에 초점을 맞췄다. 특수 RFID는 기존의 RFID(단순 무선인식)에 초소형·감지·삽입형·내구·내열성과 같은 특수기능이 추가된 것이다.

특히 초소형 전자태그로 LPG 용기나 혈액팩을 관리하는 사업은 이번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부착 의무화를 위한 법제도를 개선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RFID 응용서비스는 센서에 기반한 다양한 지능형 서비스 모델을 검증하는 것이다. 센서 기반 응용서비스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기술적 요인뿐만 아니라 제도적 요인의 개선도 중요하다.
예를 들어 차량 긴급구난 서비스(e-Call)의 경우 수집정보의 정확도와 신뢰도 및 과금체계, 가정용에너지저장장치(ESS)는 전자계량기의 외부조작과 프라이버시 침해 가능성 등에 대한 검증을 병행할 계획이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사물인터넷 시대를 맞아 RFID 등의 센서가 다양한 산업 및 사회 각 분야와 융합한다면 신시장 창출은 물론 저비용·고효율의 국가사회 인프라를 구축해서 경제혁신과 창조경제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는 미래부가 선정한 11개 사물인터넷 시범사업 신규과제>

▲초소형의 RFID를 반도체 기판 등에 부착해 자동으로 제조 이력을 관리하고 제조 정보를 협력사간 공유하는 과제(비에이치)

▲온도 감지 RFID를 통해 채혈된 혈액팩의 안전한 유통과 적정품질을 보장하는 과제(녹십자의료재단)

▲유해가스 감지 RFID를 통해 가스 누출시 경보를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통보하고 119 등 유관기관에도 사고 정보를 중계하는 과제(한국알루미나)

▲의류상표 등에 봉제형으로 삽입 가능한 RFID를 통해 물류센터와 매장간에 반품처리 속도 및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과제(엠케이트렌드)

▲내구성·내열성의 RFID를 LPG용기에 부착하고 충전·검사·판매 등의 전 과정 이력을 관리하는 과제(한국LPG산업협회)

▲충격센서·블랙박스 정보 등을 바탕으로 교통사고 발생시 유관기관(119 등 긴급구조기관 및 보험사)에 사고 정보를 자동전송하는 차량 긴급구난(e-Call) 실증 서비스(SK텔레콤, 동부엔티에스 등)

▲심야 시간대 등에 전력을 축적해 두었다가 주간 피크시간대에 꺼내 활용하는 가정용 에너지 저장장치(ESS : Energy Storage System) 실증 서비스(이이시스)

▲설비·자재·작업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간 데이터 수집 및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한 공정 프로세스 최적화 서비스(가이온, 명화공업 등)

▲제품 입·출고 등의 물류 관리를 기존의 바코드 리더에서 스마트 안경에 내장된 카메라를 이용하는(Hands-free) 서비스(엠큐로지스틱스)

▲신경통·근육환자 등을 대상으로 웨어러블 디바이스(무선 근전도 RFID 등)를 활용한 재활 지원 서비스(휴레이포지티브)

▲운동감지센서 등을 통한 한국형 축산농가 소득증대 지원 서비스(터보소프트)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