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중등 교과에 SW 반영·SW 마이스터고 확대 논의"

최종수정 2014.05.16 16:00 기사입력 2014.05.16 16:00

댓글쓰기

미래부, 제6차 민관합동 SW TF 회의 개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가 16일 제6차 민관합동 소프트웨어(이하 SW) TF 회의에서 교육부와 미래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초·중등 SW 교육 강화방안'과 'SW개발자 처우개선'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초·중등 SW 교육 강화를 위해 '2015년 교육과정개편'에 SW 교과 반영 방안 ▲방과후 학교 등과 연계한 SW 교육 프로그램 개발·보급 방안 ▲SW 마이스터고 추가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미래부가 발표하고 교육부, 관련 학회 전문가 등이 참석해 집중 토론을 벌였다.

토론에 참석한 전문가 대부분은 "영국, 일본 등 선진 국가들의 SW교육사례와 비하면 우리나라가 2015년 교육과정개편에 SW과목이 반영되더라도 늦은감이 있다"며 "과감한 SW 교육 체계 마련·시행이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바개발자커뮤니티(JCO) 유현석 회장은 "SW개발자는 창의적 직종이며, 미국 등에서는 최고 인기 직종임에도 불구하고 단순 기능인으로 인식되는 SW개발자에 대한 낮은 인지도, 부당노동을 강요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SW개발자의 업무특성에 맞는 업무환경을 민관이 조성해야하고, 커뮤니티의 활성화 지원, 개발 공간 조성, 고충처리센터 운영 등 SW 개발자가 자아성취와 직업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정책이 다각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지난 한달 동안 SW 전담지원반에서 SW투자관련 애로사항을 해결한 우수사례도 발표해 SW 투자활성화를 위한 구체적 활동사례를 논의했다.

윤종록 미래부 차관은 "SW가 모든 영역에 서비스로 제공되는 SW중심사회에 보다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무형의 가치를 인정하는 제도 마련과 문화 형성에 민·관이 협력해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달에 한 번씩 열리는 TF는 윤종록 미래부 2차관, 고건 이대교수가 공동팀장을 맡고 있으며 기재부, 산업부, 공정위 등 관계부처 실·국장, NIPA, ETRI 등 SW지원기관, SW업계 대표, SW수요업계 대표, SW개발자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