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은경 고백 "30년째 남자친구 못 만나…박신양 같은 남자가 좋다"

최종수정 2014.05.16 06:54 기사입력 2014.05.16 06:54

댓글쓰기

▲임은경 모태솔로 고백.(사진:tvN 방송캡처)

▲임은경 모태솔로 고백.(사진:tvN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임은경 고백 "30년째 남자친구 못 만나…박신양 같은 남자가 좋다"

임은경의 모태솔로 고백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임은경이 지난 14일 방송된 tvN 향수 차트쇼 '그 시절 톱10'에 출연해 8년만에 대중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임은경은 예전과 변함없이 인형같은 미모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31세 나이에도 "모태솔로"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은경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박신양처럼 지적인 이미지의 사람을 좋아한다. 그런데 이상형은 이상형일 뿐이지 않느냐"며 수줍어했다.
한편 임은경은 1999년 한 이동통신사의 CF를 통해 'TTL 소녀'로 알려지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 등에 출연하다 2006년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임은경 고백을 접한 네티즌은 "임은경 고백, 모태솔로라니 31살까지 뭐한거야" "임은경 고백, 얼굴도 예쁜데 모태솔로라니 말도 안되" " 임은경 고백, 모태솔로 이유가 뭐지?" "임은경 고백, 연예인도 한 번 만나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