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이지 않는 제재'로 죽어가는 러 기업들

최종수정 2014.05.15 09:37 기사입력 2014.05.15 09:37

댓글쓰기

서방 은행들 대출 문턱 높여…정부 제재와 별개로 손실 방지 총력전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러시아 기업들의 해외 대출 문턱이 높아지고 있다.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러시아 기업들에게 돈을 빌려주기를 꺼려하는 서방 은행들이 늘고 있다면서 그렇지 않아도 자금사정이 좋지 않은 러시아 기업들의 타격이 커지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구 은행들은 대출 중단, 더 많은 담보 요구, 채권발행 거부 등 다양한 수단으로 러시아 기업들을 압박하고 있다. 은행들은 전쟁이나 테러, 천재지변과 같은 돌발 상황에서 손실을 보지 않기 위한 맥(MAC·Material Adverse Change) 조항을 명시하는 등 대출 조건도 까다롭게 하고 있다.
이같은 조치는 미국·유럽연합(EU) 등 정부 차원의 러시아 제재와는 별개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악화되면서 러시아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위축되자 은행들이 자체적으로 위험 차단을 위한 조치마련에 나선 것이다.

특히 이 중에서도 미국과 일본 은행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대출 문턱을 높이고 있다.
미국 투자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올 1·4분기 러시아에 대한 익스포저를 22% 줄였다. JP모건과 씨티그룹 역시 13%, 9% 축소했다. 웰스파고는 러시아 지역의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은행권 관계자는 "은행들은 문제가 있을 경우 즉시 대출금을 회수할 수 있는 방법들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대출을 해주고 나서 소요사태가 일어나 돈을 받을 수 없게 되는 상황은 없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