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맨이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 폭풍 먹방 "추사랑 뒤 이을까?"

최종수정 2014.05.11 16:52 기사입력 2014.05.11 16:52

댓글쓰기

▲'슈퍼맨이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사진:KBS 방송캡처)

▲'슈퍼맨이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사진:KBS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슈퍼맨이돌아왔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 폭풍 먹방 "추사랑 뒤 이을까?"

배우 김정태의 아들 야꿍이(김지후)가 부평 시장을 찾아 빈대떡을 폭풍 흡입하는 등 할머니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았다.
11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돌아왔다'에서는 김정태와 아들 야꿍이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엄마 몰래 유치원 '땡땡이'를 감행한 김정태 부자는 부산의 명물 부평시장으로 향했다.

야꿍이는 불판 위에서 지글지글 구워지는 빈대떡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이거 먹을까"라며 애교를 부렸다.
이에 김정태는 "너 이거 한 번도 먹어본 적 없잖아"라며 태어나서 한 번도 먹어본 적 없는 빈대떡 시식에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야꿍이는 한 손에 빈대떡을 들고 폭풍 흡입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시장 할머니들이 "아유 예쁜 강아지, 많이 먹어" "빈대떡도 잘 먹네, 귀여워라"며 야꿍이를 예뻐했다.

슈퍼맨이돌아왔다 야꿍이 먹방 소식에 네티즌은 "슈퍼맨이돌아왔다, 야꿍이 너무 귀엽더라" "슈퍼맨이돌아왔다, 야꿍이 남자 추사랑같다" "슈퍼맨이돌아왔다, 야꿍이 볼 깨물어주고 싶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