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포토] 노승열 "선배들의 축하~"

최종수정 2014.04.28 10:42 기사입력 2014.04.28 10:42

댓글쓰기

노승열이 취리히클래식 우승 직후 양용은과 위창수 등 선배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에이번데일(美 루이지애나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노승열이 취리히클래식 우승 직후 양용은과 위창수 등 선배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에이번데일(美 루이지애나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승열아, 축하해."

노승열(23ㆍ나이키골프ㆍ가운데)이 28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에이번데일의 루이지애나TPC(파72ㆍ7399야드)에서 끝난 취리히클래식(총상금 680만 달러) 우승 직후 양용은(42ㆍKB금융그룹ㆍ왼쪽에서 첫번째)과 위창수(42ㆍ왼쪽에서 두번째) 등 선배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최종 4라운드에서 1언더파를 보태 2타 차 우승(19언더파 269타)을 완성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생애 첫 우승, 우승상금이 무려 122만4000달러(12억7400만원)다. 최경주와 양용은, 배상문(28ㆍ캘러웨이)에 이어 한국선수로는 네번째 PGA투어 챔프다. 한국은 이로서 PGA투어 통산 12승째를 합작했다. 에이번데일(美 루이지애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