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강북 최대 랜드마크 '그랑서울' 통신인프라 구축"

최종수정 2014.04.23 09:00 기사입력 2014.04.23 09:00

댓글쓰기

▲LG유플러스 기술인력들이 23일 서울 강북지역 최대 규모 건물 '그랑 서울'에 구축될 첨단 빌딩 통신인프라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그랑 서울에 10Gbps 속도를 지원하는 통신망과 네트워크 보안 장비, 전문기술자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 기술인력들이 23일 서울 강북지역 최대 규모 건물 '그랑 서울'에 구축될 첨단 빌딩 통신인프라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그랑 서울에 10Gbps 속도를 지원하는 통신망과 네트워크 보안 장비, 전문기술자를 제공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LG유플러스가 서울 강북지역 최대 규모 건물 ‘그랑 서울’에 첨단 빌딩 통신인프라를 구축한다.

LG유플러스는 23일 그랑 서울에 10Gbps(초당 기가바이트)급의 속도를 지원하는 통신망을 깔고 국사·교환기 간 선로를 이중화하는 한편, 통신 네트워크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고 밝혔다.
또 입주한 기업을 대상으로 인터넷TV(IPTV), 기업전화, 인터넷을 결합한 ‘U+Biz 기업 유선결합상품’, 유무선 통합 모바일IPT(인터넷전화), 복합기 임대 서비스, 조명제어 등 에너지관리솔루션, 지상·지하 근린시설 와이파이존 등 ‘U+Biz 빌딩팩’도 제공한다.

이에 따라 입주기업이 통신서비스와 건물 유지 관리 비용을 최대 40%까지 절감할 수 있고, 트래픽이 집중된 업무시간에도 신속한 업무처리와 대용량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끊김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랑 서울은 서울 종로구 청진동에 위치한 빌딩으로 연면적 5만3100㎡에 오피스 2개동(A·B동 각 24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국내 대기업·외국계·금융기업이 상주하고 있는 강북 지역 랜드마크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건물 내 전문기술인력을 배치하고 신속한 A/S 및 유지보수를 전담하는 ‘U+통신실’도 운영할 방침이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