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의원 경찰 조사 '선동꾼'으로 몰렸던 권씨…진정서 제출

최종수정 2014.04.22 14:36 기사입력 2014.04.22 14:36

댓글쓰기

▲권은희 의원이 실종자 가족을 선동꾼으로 매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권은희 의원 페이스북)

▲권은희 의원이 실종자 가족을 선동꾼으로 매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권은희 의원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권은희 의원 경찰 조사'선동꾼'으로 몰렸던 권씨…진정서 제출.

권은희 새누리당 의원이 실종자 가족을 행세하는 선동꾼이 있다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권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고 공무원들 뺨을 때리며 악을 쓰고 욕하며 선동하든 이들"이라며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 현장에 혼란과 불신, 극한 대립을 일으키는 전문 선동꾼은 누굴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인지?"라며 동영상과 사진을 게재했다.

권 의원은 동영상과 사진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명찰 나눠주려고 하자 그거 못하게 막으려고 유가족인 척 하는 선동하는 여자의 동영상입니다. 그런데 위의 동영상의 여자가 밀양송전탑 반대 시위에도 똑같이 있네요"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글에 나온 당사자들은 실제 '실종자 가족' 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선동꾼이라며 함께 게시된 밀양송전탑 당시 권모씨의 사진은 '덧씌운' 사진으로 밝혀졌다.
권 의원은 논란이 일자 "자세히 못 살펴 죄송하다"며 글을 삭제했으나 선동꾼으로 매도된 권씨는 권 의원을 처벌하겠다는 방침이다.

대구에 사는 권씨는 "세월호 침몰 이후 진도에 전혀 간 적 없고, 육안으로 봐도 그 사진이 조작됐다는 걸 충분히 알 수 있다"면서 "그런데도 권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자신의 신분을 망각하고 무책임하게 글을 올려 나를 범죄인으로 낙인해버렸다"며 대구 성서경찰서에 진정서를 접수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