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대 최고가 토지 경매시장 나왔다…'1925억원'

최종수정 2014.04.22 10:04 기사입력 2014.04.22 10:04

댓글쓰기

토지 경매 물건 중 역대 최고 감정가 기록을 경신한 용인시 공세동 소재 13만3182㎡ 규모의 임야.

토지 경매 물건 중 역대 최고 감정가 기록을 경신한 용인시 공세동 소재 13만3182㎡ 규모의 임야.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토지 경매물건의 역대 최고감정가 기록이 2년2개월만에 경신됐다.

부동산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은 30일 수원지법 경매법정에서 첫 매각에 부쳐질 예정인 용인시 공세동 소재 13만3182㎡ 규모의 임야 감정가가 1925억6576만원(감정기일 2013년 8월6일)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토지 경매물건 중 역대 최고 감정가 기록을 경신한 셈이다.

앞서 최고 기록을 보유했던 물건은 12만4267㎡규모의 인천 소재 잡종지로 당시 감정가가 1764억5914만원(감정기일 2011년 6월20일)이었다. 엄청난 감정가에도 2600여만원의 채권액 때문에 경매로 넘겨져 화제를 모았으나 결국 취하됐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공세동 임야 역시 감정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미한 채권액이 있지만 취하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등기부등본에 기재된 채권 총액은 417억2000만원으로 감정가의 21.7%, 경매신청 채권자의 청구액은 152억1870만원으로 감정가의 7.9% 수준이다.

감정가 기준에서 보면 채권액 비중이 적지만 이를 인천 잡종지 물건과 직접 비교하기에는 금액 규모 자체가 다르다. 또한 지난해 12월 1순위 근저당권이 유동화회사로 넘어갔고 2순위 이하 근저당권자들도 경매속행 신청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채무자가 채권 전액을 모두 상환해야 경매 취하를 바라볼 수 있단 의미로 해석된다.
일단 부동산가치 측면에서 상당한 장점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이 땅은 용인시로부터 노유자시설(노인복지주택) 및 복리시설 건설을 위한 주택건설사업계획이 승인·고시된 토지다.

현재는 토목공사 단계에서 사업이 중단돼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인근에 국내 굴지의 대기업 계열사 건물들이 들어서 있고 대규모 아파트 단지 및 초등학교와 밀접해 있다. 공세택지개발예정 지구와도 멀지 않아 입지 측면에서 양호하다는 평가다.

또한 주변 도로망이 잘 돼 있어 차량 출입이 용이한데다 인근에 버스정류장이 있는 등 접근성도 무난한 편이어서 전반적인 잠재가치는 상당히 높을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태인 정대홍 팀장은 “이 물건이 역대 최고감정가 기록을 세운 것은 면적도 면적이지만 수도권에 위치해 있다는 입지상 장점과 개발 가능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으로 본다”며 “현재 상황을 고려하면 단기적인 관점보다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