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박원순 시장, '타요버스' 타고 재선 고지 넘나

최종수정 2014.04.17 15:56 기사입력 2014.04.17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6.4 지방선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동안 고전하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모처럼 호재를 만났다. '타요버스' 열풍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지원이 도착한 것이다. 앞으로 여당 후보들이 내놓고 있는 개발 공약에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최대 승부처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해 말까지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다. 이명박ㆍ오세훈 시절 대형 토목ㆍ개발 사업에 염증을 느낀 시민들이 박원순식 '힐링ㆍ소통 시정'에 높은 지지를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3월부터 새누리당의 후보 경선이 본격화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여론조사상 지지율이 안정적 우세에서 박빙 우세로 전환되는 등 위기에 내몰린 상태다. 최근엔 야권 내에서 "서울마저 위태롭다"는 분석이 나올 정도였다.
객관적인 여건도 박 시장에게 매우 불리하다. 2012년 선거에선 한창 인기 절정이었던 '안철수 효과'가 박 시장을 뒷받쳐줬다. 현역 이명박 대통령과 여당의 낮은 지지율, 오세훈 시장의 결정적 실책(무상급식 찬반 투표) 등도 호재였다. 반면 현재는 60%대를 육박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40%대로 야당을 압도하는 새누리당, 20%대로 바닥을 기는 야당의 지지도, '안철수 효과'와 무상급식과 같은 뚜렷한 선거 쟁점의 실종 등 불리한 것 투성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고전하던 박 시장에게 최근 '천군만마'가 나타났다. 타요버스 열풍이 바로 그것이다. 타요버스 덕분에 박 시장은 어린이들로부터 '타요 시장'이라는 애칭을 얻는 등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그래도 '올빼미버스'(심야버스)로 시민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던 박 시장은 '버스'로만 2연타석 안타를 친 셈이다.

특히 타요버스 성공은 박 시장에게 '창조경제'의 저작권 등록이라는 선물을 안겨줬다. 창조경제는 박근혜 정부가 대선 공약으로 전매특허처럼 내세웠지만 정체가 모호하고 실적이 없었다. 하지만 박 시장은 애니메이션과 대중교통의 융합을 통해 '타요버스'를 탄생시킴으로써 창조경제의 실체를 구체적인 정책으로 보여준 정치인이 됐다.
박 시장은 이에 힘입어 아예 지난 10일 창조경제의 핵심 요체인 창조와 혁신을 통한 '융복합 경제'를 완성하겠다는 내용의 '서울형 창조경제모델'을 발표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또 최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으로부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받았다.

'타요버스'와 '문재인 지지'라는 천군만마를 얻은 박 시장에게 재선 고지를 넘기 위해 남은 과제는 뭘까? 전문가들은 여당의 개발 공약 공세에 대한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여당의 유력한 후보인 정몽준 의원 측은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을 재추진하겠다고 나서는 등 개발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경쟁자인 김황식 전 총리도 마찬가지다.

이같은 여당 후보들의 전략에 박 시장은 강-온 양면 전략을 병행하며 맞서고 있다. 박 시장은 한편에선 "보여주기식 대규모 개발 사업은 안한다"는 기존의 소신을 강조하면서 여당 후보들의 개발 공약을 "시대 착오적"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다른 편에선 "필요한 개발은 한다"며 개발을 원하는 민심을 달래고 있다. 과연 박 시장이 이같은 선거 전략으로 '개발 공약'이라는 파고를 넘어 재선의 고지에 안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