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관광공사, 日 관광객 대상 ‘서울-안동 당일 유료 셔틀버스’ 운영

최종수정 2014.04.17 11:06 기사입력 2014.04.17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한국관광공사와 안동시는 오는 20일~5월2일간 일본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서울에서 안동을 당일로 다녀 오는 유료 셔틀버스 상품을 시범운영한다.

이는 한일외교 갈등으로 방한 일본관광객 수요가 침체에 빠진 가운데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개별여행객과 재방문객을 겨냥해 기획된 상품이다. 즉 기존 지방관광 상품이 비교적 고가로 신청자가 2인 이상이어야만 출발하는 등 활성화가 미흡하다는 점에 착안, 관광공사와 안동시의 지원으로 매일 신청자가 1명만 있어도 셔틀버스가 출발하며, 8000엔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된 것이 특장점이다.
‘봄에 떠나는 하회마을’이라는 테마의 이 상품은 고택에서의 식사, 하회탈춤 감상 등 안동의 대표적인 관광매력을 체험하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안동은 유교문화 등 매력적인 관광콘텐츠들로 일본인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지역이다.

관광공사는 이번 유료버스 상품이 일본 개별관광객 유치를 확대시키는 효과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진수 관광공사 일본팀장은 “현재까지 투어를 신청한 관광객은 재방문자 비율이 높고 1인 여행자가 많다”며, “일본 개별관광객들은 지방 구석구석 관광지들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 이런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앞으로 4~5개 지방 도시로 확대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