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50달러 조립식 스마트폰 내년 1월 판매

최종수정 2014.04.16 10:24 기사입력 2014.04.16 06:20

댓글쓰기

구글의 조립식 아라 스마트폰

구글의 조립식 아라 스마트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조립하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마음대로 만들 수 있는 '맞춤형 조립식 스마트폰'이 구글을 통해 내년 1월 판매된다.

C넷 등 외신들에 따르면 구글의 '아라 계획(조립식 스마트폰을 선보이기 위한 계획)' 책임자인 폴 에레멘코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의 컴퓨터역사박물관에서 열린 '아라 개발자 회의' 중 조립식 스마트폰 실물을 선보였다.

통화가 아직 안 되는 조립식 스마트폰은 '외골격'이라고 불리는 직육면체 모양의 케이스에 그보다 작은 직육면체 부품 모듈을 끼워 넣는 방식으로 만드는 나만의 스마트폰이다.

기본형은 화면, 배터리, 프로세서, 와이파이 모듈로만 구성된다. 나머지 기능과 운영체제(OS)는 시장의 판단에 맡기게 된다. 구글은 조립식 스마트폰을 50달러에 유통업자에게 판매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소비자 판매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확실한 것은 조립식 스마트폰이 저가 시장을 겨냥한 제품이라는 점이다.

조립식 스마트폰은 지난해 10월 구글 자회사 모토로라 모빌리티에서 발표한 것이다. 하지만 구글이 모토로라를 중국 레노버로 넘긴 뒤 직접 프로젝트에 손대게 됐다.
아라 개발팀은 매사추세츠 공과 대학(MIT) 연구진, 카네기멜런 대학 연구진, 3차원 프린터 업체 3D 시스템스와 협력해 개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에레멘코 팀장은 "구글이 원하는 것은 안드로이드의 소프트웨어 생태계처럼 스마트폰 하드웨어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며 "조립식 폰을 동네 편의점에서 쉽게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