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마스터스] 최연소 우승자 '17년 주기설'

최종수정 2014.04.13 18:40 기사입력 2014.04.13 18:40

댓글쓰기

조던 스피스가 78번째 마스터스 셋째날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뒤 환호하고 있다. 오거스타(美 조지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조던 스피스가 78번째 마스터스 셋째날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뒤 환호하고 있다. 오거스타(美 조지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17년 주기설'.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신인왕 조던 스피스(미국)가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파72ㆍ7435야드)에서 끝난 78번째 마스터스(총상금 9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선두(5언더파 211타)에 오르면서 최연소우승기록이 17년마다 경신된다는, 이른바 '17년 주기설'이 화제다.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1963년 당시 23살의 나이로 마스터스 최연소 우승을 일궈냈고, 세베 바예스테로스(스페인)가 17년이 지난 1980년 23세 우승으로 새 기록을 썼다. 타이거 우즈(미국) 역시 17년이 흐른 1997년 21세 104일로 기록을 바꿔 놨다. 20세 8개월의 스피스가 만약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정확하게 17년 만에 또 다시 신기록이 수립되는 셈이다.

스피스가 바로 지난해 7월 존디어클래식에서 연장혈투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내 1931년 랠프 걸달의 산타모니카오픈 우승 이후 무려 82년 만에 10대 챔프에 이름을 올린 미국의 차세대 기대주다. 1995년 브라이언 헤닝거(미국) 이후 19년 만에 마스터스에 처녀 출전해 4라운드 챔피언조에서 우승경쟁을 펼치는 스피스는 "크게 긴장되지는 않는다"며 "냉정하게 경기를 풀어 나가겠다"고 자신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