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月 외국인 자금 1000억 유출…영국계 자금 최대 순매도

최종수정 2014.04.06 12:00 기사입력 2014.04.0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지난달 영국계 자금이 국내 증시에서 최대 규모의 순매도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월 중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2500억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은 1조1500억원 어치 순투자해 총 1000억원이 순유출됐다.

주식은 지난해 11월 이후 5개월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고 채권은 1개월 만에 순투자로 전환됐다.

지난해 3월말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는 상장주식은 424조600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1.9%를 차지했다. 상장채권은 95조1000억원(비중 6.7%)으로 총 519조7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했다.

주식시장에서 외국인들은 총 1조2000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달 중국 경제성장 둔화 우려 및 우크라이나 사태 확대 가능성이 불거지면서 순매도세가 지속됐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1조3000억원을 순매도하며 최대 순매도국으로 부상했다. 이어 캐나다(4000억원), 일본(2000억원)이 각각 3개월, 6개월 연속 순매도세를 나타냈다.

싱가포르는 가장 많은 5000억원을 순매수했고 중국과 노르웨이는 각각 4000억원, 200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1조8000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미국과 아시아는 각각 1000억원, 7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3월말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규모는 424조6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1조1000억원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68조8000억원을 보유해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39.8% 비중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영국이 37조2000억원(8.7%), 룩셈부르크 24조8000억원(5.8%) 순이었다.

채권시장에서 외국인들은 순투자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대외 불확실성 확대로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강화하면서 순매수가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순매수 규모는 2조5000억원으로 전월대비 1조5000억원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스위스가 3000억원 증가해 24개월 연속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고 싱가포르(3000조원), 노르웨이(2000억원) 등이 3월 순투자 상위권을 형성했다. 룩셈부르크와 영국은 각각 2000억원, 1000억원을 순유출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와 유럽이 각각 6000억원, 4000억원을 순투자했다.

지난 3월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규모는 95조1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1조2000억원이 증가했다.

국가별 보유규모는 미국이 18조8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19.8%를 차지했고 룩셈부르크 13조9000억원(14.6%), 중국 12조2000억원(12.9%) 순이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