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짝' 구리 시세, 추가 상승 쉽지 않아

최종수정 2014.04.05 09:39 기사입력 2014.04.05 09: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바닥을 모르고 하락하던 구리 가격이 최근 반등했다. 구리의 주생산지인 칠레를 강타한 지진과 중국 경제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지만 구리 값 하락요인은 아직 사라지지 않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금속거래소(LME)에서 3개월 구리 선물 종가는 지난달 28일 1t당 6670달러로 전날보다 1.7% 올라 지난 7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간기준 상승률은 2.9%로 6개월래 최대폭이다. 리커창 중국총리가 경제성장율 유지를 위한 대응조치를 피력한 것이 시장에 반영됐다.
지난 1일에는 런던금속거래소에서 3개월물 구리 가격이 칠레 지진 소식에 한때 1% 이상 올라 지난 3월 10일 이후 최고치인 톤당 6728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런 기대감에도 구리 값은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영국 경제일간 이코노미스트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하반기 중국 경제 상황이 호전되면 구리 수요도 다소 늘어나겠지만 또 다른 요인이 구리 가격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추정했다.
먼저 지난 3월 발생한 중국 최초의 기업 채무 지불 불능(디폴트) 사태의 여파다. 기업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금융권의 대출자금 회수 압력이 높아지고 신규 자금 확보길이 막힌 기업들이 보유중인 구리를 매도해 자금 확보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유다.

이는 중국내에서 구리가 차지하는 독특한 상징성 때문이다. 중국에서는 기업들이 구리를 담보로 맡기고 자금을 대출 받아 주식이나 부동산 투자에 나서는 이른바 그림자 금융이 성행했다.

중국 금융감독당국이 구리를 이용해 투기에 나선 기업들에 대한 조사에 나서는 시나리오도 구리 값 하락을 부추길 수 있는 요인이다.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의 조엘 크레인 애널리스트는 "중국내 그림자 금융 문제 해소를 위해 당국이 규제를 피해 구리 관련 캐리-트레이드에 나선 기업들에 대한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물론 다른 의견도 있다. 투자은행 골드만 삭스는 중국 정부가 자원 캐리 거래를 막는 대신 헤징과 보관 비용을 높여 원자재 관련 투기를 막을 것 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정부는 최근 환경오염 방지와 공급량 조절이라는 이유에서 철광석 관련 기업들에게 높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신용한도 역시 죄고 있다. 이런 현상이 구리에서도 벌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