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재산공개]고위공직자 돈벌이 비밀은 '땅·단독주택'

최종수정 2014.03.28 13:48 기사입력 2014.03.28 11: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28일 국회ㆍ대법원ㆍ헌법재판소ㆍ정부ㆍ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일제히 2014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 내역을 공개했다. 60% 가량의 공직자들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저성장 기조 속에서도 재산을 불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땅과 단독 주택을 소유한 이들의 재산이 늘어난 반면 수도권 아파트 보유 공직자들은 재산이 감소해 대조를 이뤘다.

고위공직자의 60.8%인 1423명은 부(富)의 규모가 더 커졌다. 18.2%는 1억원 이상 늘었다. 공직자 재산 상승의 요인은 개별 공시지가와 개별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 급여저축의 결과로 분석됐다. 지난해 개별 공시지가는 3.41% 상승했다.

평균 재산이 11억9800만원으로 지난해 11억7000만원보다 2800만원 늘어난 행정부의 경우 정홍원 국무총리와 장관급 인사들은 재산에 거의 변함이 없거나 약간 감소했다. 현오석 기획재정부장관 등 장관급 인사 24명의 평균재산은 15억9000만원이었다. 이명박 정부 초기 내각의 평균재산 32억5000만원에 비하면 그 절반 수준이다.  

행정부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지난해 비공개 대상자였던 전혜경 국립농업과학원장이 공개 대상에 포함되면서 전체 평균 재산이 크게 늘어났다는 것이다. 전 원장의 재산은 329억1900만원이나 돼 전체 평균 재산 증가액 2800만원 중 차지하는 몫이 1700만원에 달했다. 이를 빼면 순수 증가액은 1100만원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남편이 투자회사를 운영하는 자산가로 알려진 전 원장은 재산공개 때마다 화제를 일으켜 '전혜경 효과'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내고 있다.

올해도 사법부 공직자들의 재산 강세 현상이 계속됐다. 신고 대상 고위 법관 중 67.4%, 법무부와 검찰 고위간부 중 74%가 1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 경우 재산 증가는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이 68명(23.1%)으로 가장 많았고 5000만원 미만이 58명(19.7%)으로 그 뒤를 이었다.
금융당국 수장들의 재산은 아파트 가격 하락의 여파로 지난 1년간 줄어들었다.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26억1100만8000원을 신고해 지난 1년간 488만4000원 줄었다. 신재윤 금융위원장의 재산은 배우자와 장녀 재산을 합쳐 7억5400만원으로 지난 1년간 5300만원 줄었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재산도 배우자와 모친, 자녀를 합쳐 1년 전에 비해 1억3000여만원 감소한 4억3800만원이었다.4월 1일 취임하는 이주열 신임 한은총재 내정자는 총 14억3571만3000원(2012년 말 기준)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대상자 20명 중에서는 14명(70%)의 재산이 1년 전보다 증가했고 이 가운데 5명이 1억원 이상 증가폭을 보였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