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영 장관 "상반기 내 공공기관정상화 마무리" 촉구

최종수정 2014.03.28 06:00 기사입력 2014.03.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산하 14개 공공기관 경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상반기 내 공공기관 방만경영 정상화를 마무리해달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 장관은 부산항만공사 등 8개 산하 공공기관장과 기관별 경영목표 및 이행계획 등을 제시한 경영성과협약서에 서명했다.
해수부는 공공기관 정상화 이행계획에 따른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이행 여부를 매월 점검하기로 했다. 주무부처가 공공기관의 경영관련 사항을 직접 평가해 책임체제를 확립할 수 있게끔, 평가 근거규정을 만들고 부내 전문 평가기관 또는 평가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또 실적이 부진한 기관장에 대해서는 해임 건의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공공기관의 방만한 경영을 정상으로 돌리는 것은 지극히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저렴한 비용으로 최고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공공기관의 존재이유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공기관의 기능을 재검토해서 반드시 해야 할 일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각 기관의 기능을 점검해 기능 및 사업 재정비에 적극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현재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의 평균 부채비율은 40% 수준이다. 방만경영 중점관리대상기관으로 지정된 부산항만공사는 노사합의를 통해 지난 2월 28일 전체 공공기관 중 가장 먼저 정상화를 마무리했다.

공공기관 정상화대책에 따라 부산·인천·여수광양항만공사 등 3개 기관의 부채규모는 2017년까지 약 1조 1700억 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공공기관(14개)의 복리후생비 규모 역시 전년 대비 약 7.7억원(?12.1%) 줄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