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민족음악총서'·'국악해설사'…전통국악 진흥 '한목소리'

최종수정 2014.03.25 16:52 기사입력 2014.03.25 16: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국악계가 국가 차원의 '전통국악 진흥'을 요구하며 한목소리를 냈다. '한민족음악총서' 발간, '전문 국악해설사' 양성 등 국악진흥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들이 제시되고 있다.

명창 등 국악인과 학계, 전문가들은 25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전통국악진흥'에 대한 다양한 방도들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규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 음악을 총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한민족 음악총서' 시리즈 발간과 함께 '지역명승 국악공연' 사업의 질적관리와 상설화를 지원하고 전국 문예회관 및 공연장 신축·리모델링 시 국악전용공연시설 확보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지자체 예술단체 및 공연시설, 국립국악원 등의 네트워크를 제도화해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국악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국악용어, 곡 설명 등을 포함한 '쉬운 우리 국악 시리즈'와 전문 국악해설사, 스토리텔러 등 대중이 국악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매개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날 전통국악진흥법에 담겨질 구체적인 내용과 방식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이숙희 국립민속국악원 장악과장은 "용어와 개념에 대한 정확한 검토를 통해 전통국악진흥법이 보다 체계적으로 정비, 심사되길 바라면서,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가곡·시조나 연희 등 소외된 장르도 고루 보호받을 수 있게 해 국악 공연 품질과 레퍼토리 등이 타 예술 장르와 비교해도 경쟁력이 있도록 하는 법적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악 교육과 일자리 창출에 대해 최상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전통예술학부 교수는 "비싼 국악기 대신 질이 좋고 저렴하며 어린이들의 체형에 맞는 국악기 보급이 필요하고, 전국 시·도의 국악전공 대학 졸업생의 취업난 해결, 각 지역의 정체성 있는 국악의 활성화 및 지방 행사 수요에 대한 부응을 위해 각 지자체에 ‘국악예술단’을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만하다"고 말했다.
이상호 한국국악협회 남원지부장은 "국악 교육의 특성상 조기교육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나 국악을 지도하는 중학교도 없고, 연계지도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으며, 서울의 국립국악고에 학생이 집중되는 현상으로 인해 각 지방의 특색 있는 전통예술을 계승 발전시키기도 어렵고, 심각하게는 폐교 위기까지 닥쳐온 현실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와 국회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강동원 의원(남원·순창)은 "국악진흥을 위해서는 별도 근거법 마련이 필요하고, 예산지원 확대를 통해 홀대받고 있는 전통국악에 대한 육성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창당발기인으로 합류한 강 의원은 지난해 11월 ▲국가·지방자치단체에서 전통국악의 보전과 육성을 위해 시설 설치, 인력·조직의 확보 등 여건을 조성하고 ▲전통국악진흥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 ▲매년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전통국악진흥법 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