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인 58% "집단자위권 해석 변경 개헌 반대"

최종수정 2014.03.24 08:12 기사입력 2014.03.23 2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절반 이상의 일본인들이 이른바 해석 변경 개헌으로 불리는 아베 신조 총리의 집단 자위권 추진 방식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교도통신이 최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기 위한 헌법 해석 변경에 대해 57.7%가 반대했다.
지난달 22∼23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에 비해 반대는 6.7% 포인트 늘었다.

집단자위권은 동맹국 등이 공격받았을 때 자국이 공격받은 것으로 간주하고 반격할 수 있는 권리다.

이는 아베 총리가 자신의 숙원인 '전후체제 탈피'와 '보통국가 만들기'를 위한 중대 과업으로 삼는 현안이다.
현 아베 내각 이전까지 일본은 '집단 자위권을 보유하고 있으나 행사할 수 없다'는 헌법 해석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각의(국무회의) 의결만으로 이 해석을 변경한다는 방침이라 논란을 일으켰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