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프트뱅크 이대호, 이적 후 첫 홈런포 쏘다

최종수정 2014.03.22 16:15 기사입력 2014.03.22 16:15

댓글쓰기

▲이대호.

▲이대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빅보이' 이대호 첫 홈런 소식에 온라인상이 뜨겁다.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의 4번 타자로 활약중인 이대호(32)가 이적 후 첫 홈런포를 쏘아 올린 것.
이대호는 22일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에서 열린 2014 일본프로야구 시범경기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의 홈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회말 무사 주자 1루에서 좌월 투런홈런을 쳤다.

볼 카운트 1볼에서 상대 오른손 선발 구리 아렌의 2구째 시속 125㎞짜리 체인지업을 잡아당겼고, 타구는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이대호는 투런 홈런으로 한 경기에서 4타점을 쓸어담았고, 소프트뱅크는 점수차를 8-0까지 벌렸다.

앞서 이대호는 1회말 2사 2루에 첫 타석에 등장해 구리의 4구째 시속 133㎞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쳐냈으며 3회말 무사 2루 찬스에서는 중월 적시 3루타를 작렬, 타점 1개를 추가했다.
6회 3루 땅볼로 아웃된 이대호는 8회 대타 마쓰나카 노부히코와 교체됐다. 시범경기 타율은 2할7푼3리로 상승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