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능 저하 신장 이식해도 생존율 동일

최종수정 2014.03.17 13:56 기사입력 2014.03.17 13: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기능이 저하된 신장(콩팥)을 이식 받아도 이식 후 치료효과는 동일하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팀(이명현, 정병하, 양철우, 김지일, 문인성 교수)은 2001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시행된 뇌사자 신장이식 156건의 결과를 분석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급성 신손상이 동반된 뇌사자 43명에게 신장을 이식받은 환자 57명의 이식신장 기능과 장기적인 예후가 급성 신손상이 동반되지 않은 뇌사자 113명에게 받은 환자 147명과 비슷하다는 연구결과를 얻었다.

급성 신손상(Acute Kidney Injury)은 본래 신장 기능이 정상인 환자에서 여러 가지 이유로 신장기능이 일시적으로 저하된 경우를 의미한다.

뇌사자는 동반된 여러 중한 상태로 급성 신손상이 오기 쉬운데, 이렇게 기능이 저하된 신장을 이식받으면 이식받은 환자의 이식신장이 회복속도가 더디며 급성거부반응이 발생할 확률도 높은것으로 알려졌다.
신장 기능을 잘 반영하는 지표인 사구체 여과율을 조사한 결과 급성 신손상이 동반된 신장을 이식한 경우는 이식 직후에 일시적으로 신기능의 감소를 보였다. 하지만 이식 1년 이후부터는 신장기능의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또한 장기적인 이식 신장의 생존율에서도 급성신부전을 동반하지 않는 신장이식환자와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 급성신손상이 동반된 신장이식 환자와 일반이식환자의 5년 생존율은 각각 91%와 89%였고, 10년 생존율은 91%와 82% 였다.
양철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교수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양철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교수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이 병원 양철우 장기이식센터장(신장내과)은 "급성신손상이 동반된 뇌사자로부터 신장을 이식 받아도 수술 후 수혜자의 신장기능과 생존률에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신장을 이식받은 환자가 수술 후 적절한 면역억제요법과 체계화된 의료진의 관리를 받아 신장이 서서히 정상기능을 회복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경우 100만명당 26.1명이 장기기증이 이뤄지는 반면 우리나라는 100만명당 7.2명에 불과해 장기기증자가 턱없이 부족하다"며 "더구나 뇌사자 기증이 성사돼도 이식할 신장의 기능이 저하된 경우 이식수술을 포기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과거 신장질환을 앓지 않았다면 신장이식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중환자의학 분야의 저명한 국제 학술지인 저널 오브 크리티칼 케어(Journal of Critical Care)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