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지현 14년전, god의 육아일기 한재민 안고… 지금은 중학생?

최종수정 2014.03.17 07:36 기사입력 2014.03.17 07:36

댓글쓰기

▲전지현이 육아일기 촬영당시의 한재민군을 안고서 찍은 사진이 화제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전지현이 육아일기 촬영당시의 한재민군을 안고서 찍은 사진이 화제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전지현의 14년 전 방부제 미모가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전지현이 2000년 MBC ‘목표달성 토요일-god의 육아일기’에 깜짝 등장했을 당시의 모습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전지현은 당시 19세 어린 나이로 화장기 없는 풋풋한 모습이었다.

사진에는 당시 god와 같은 소속사에 있던 전지현은 god가 돌보는 아기 재민이와 친해지기 위해 관심을 끌기 위해 노력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전지현은 이 장면에서 지금과 변함없는 외모로 세월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한편 g.o.d의 멤버였던 김태우는 과거 한 방송에서 “군 제대 후 재민군과 통화를 했다. 재민이 어머님과 통화 하다가 바꿔줬는데 나한테 ‘형’이라고 말했는데 느낌이 묘했다”고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전지현 14년 전 모습에 누리꾼들은 “전지현 14년 전 재민이 안은 모습, 천송이도 외계인 수준으로 안 늙어”, “전지현 14년 전, 재민이는 이제 몇살?” "전지현 14년 전 재민이 안은 모습, 방부제를 먹었나?" "전지현 14년 전, 나는 어땠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