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 3.1절 기념식 및 항일운동기념탑 기공식 열려

최종수정 2014.03.01 11:45 기사입력 2014.03.01 11:45

댓글쓰기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이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시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이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시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일제강점기 광복을 위해 투쟁하다 순국한 애국지사와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기 위한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이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열렸다.

1·2부로 나눠 거행된 이날 행사에는 독립유공자 유족과 보훈·안보단체 회원, 각계 대표, 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독립선언서 낭독과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모범보훈대상자 표창 등의 의식이 엄숙한 분위기속에 거행됐다.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을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시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김충석 시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항일운동기념탑 기공 시삽을 하고 있다.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을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시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김충석 시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항일운동기념탑 기공 시삽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수 지역 독립유공자 40명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되는 ‘여수항일운동기념탑’ 기공식이 함께 거행돼 주목을 끌었다.
김충석 여수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선열들이 피 땀흘려 이룩한 터전위에서 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세계 4대 미항’으로 우뚝섰고 천만 관광객시대를 활짝 열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을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시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김충석 시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항일운동기념탑 기공 테이프컷팅을 하고 있다.

‘제95주년 3·1절 기념식’을 1일 오전 여수 웅천하나로공원에서 시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김충석 시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항일운동기념탑 기공 테이프컷팅을 하고 있다.


이어 “웅천하나로 공원을 시민과 후손 뿐 아니라 여수항일운동사를 배우는 산교육의 장으로 만들고,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기념비적인 장소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웅천하나로공원 일원에 ‘불멸의 비상’이라는 이름의 항일운동기념탑을 오는 4월 완공한다.

높이 17m 규모인 탑의 형상에는 승리(Victory)의 ‘영문 V자’와 3.1 독립운동의 ‘만세‘, 여수반도 지형의 ‘나비’를 상징하는 세 가지 의미를 담았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