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올림픽 성공하려면 日 따라가지 말아야"

최종수정 2014.02.23 12:33 기사입력 2014.02.23 12: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 대회로 만들기 위해 비용을 최소화하고 사후 활용도를 높일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3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조건' 보고서를 통해 1998년 일본 나가노올림픽과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올림픽을 비교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요건에 대해 정리했다.
먼저 경제적 측면에서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은 솔트레이크 대회였다.

솔트레이크는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고 사후 활용도를 높이는데 주력했다.

솔트레이크는 대회를 위해 총 3개 시설만 신축하고 8개 시설은 기존 시솔을 개보수해 활용했다.
대회 이후에도 시설 활용을 위해 미국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 본부를 유치하고 스포츠 의학 특화 병원도 지었다.

여름에는 레포츠 시설을 설치해 시설 활용도를 높였다.

반면, 나가노는 실패한 동계올림픽의 전형이었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 개최를 위해 필요한 5개의 실내경기장 중 4개를 새로 지었다.

개·폐회식장, 스키점프,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위한 시설도 모두 새로 올렸다.

특히 5년간 대회를 준비하며 14년간 소요할 고속도로, 공항 등 사회간접자본(SOC)을 조기 소비했다.

하지만 대규모 비용을 투자한 시설은 선수 연습용 시설과 내국인의 관람용 시설로 전락한 상태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정부의 엄격한 회계 통제가 필요하다"며 "개최 이후 활용도가 불확실한 시설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건설비용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 관리를 위한 전담 기관을 창설하고 현실적인 로드맵 구축 및 운영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