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TV, 4분기 1600만대 판매 신기록…8년 연속 1위(상보)

최종수정 2014.02.23 11:13 기사입력 2014.02.23 11:06

댓글쓰기

연간 평판 TV 점유율 삼성 26.8%로 1위…LG 15.3%, 소니 7.5%, TCL 5.6%, 하이센스 5.2%

삼성 TV, 4분기 1600만대 판매 신기록…8년 연속 1위(상보)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평판 TV 시장에서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금액 기준) 1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지난 2006년 세계 TV 시장에서 1위를 달성한 이후 8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차지하게 됐다.

23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 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3년 4분기 평판 TV 시장 점유율 28.3%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4분기 1600만대를 판매해 분기 판매량 사상 최대 기록도 달성했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는 블랙 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특수를 활용한 성수기 프로모션이 성공을 거두면서 TV 판매량이 증가했다. 북미의 경우 4분기 역대 최고 점유율인 40%를 달성했다.

경쟁이 치열한 성장 시장인 중남미에서도 TV 점유율이 30%를 넘어서며 1위를 차지했다. 중남미 시장은 50형 이상 대형 TV 판매가 확대되고 지역 특화 기능인 '싸커 모드'가 좋은 평가를 받아 점유율이 확대됐다.

삼성 TV가 선진시장과 성장시장에서 고르게 성장하는 것은 UHD TV, 대형 스마트TV 등 프리미엄 라인업을 앞세워 경쟁사와 차별화하고 지역 특화 기능을 선보이는 등 현지 밀착 마케팅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LG전자는 지난해 4분기 평판 TV 시장에서 14.8%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일본 소니가 8.9%, 중국 TCL과 하이센스가 각각 5.1%를 차지해 3∼5위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의 높은 실적을 바탕으로 2013년 연간 평판 TV 시장에서도 높은 점유율을 기록해 8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수성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 세계 평판 TV 시장 점유율 26.8%로 1위를 차지했다. 2∼5위를 기록한 LG전자(15.3%), 소니(7.5%), TCL(5.6%), 하이센스(5.2%)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삼성전자는 다른 TV 부문 연간 점유율에서도 LCD TV 25.6%, LED TV 26.1%, PDP TV 46%를 기록하며 주요 TV 부문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60형 이상의 프리미엄 시장에서도 2013년 연간 점유율 36%로 1위를 기록하며 '삼성 TV=프리미엄 TV'임을 입증했다.

삼성전자는 60형 이상 초대형 제품과 스마트 추천 등 차별화된 스마트 기능, 혁신적인 디자인이 적용된 85형 UHD TV 'S9'과 55형, 65형 UHD TV F9000을 통한 제품 차별화로 TV 시장에서 꾸준히 성장했다. 2014년에도 최고 곡률의 커브드 UHD TV를 비롯해 전 세계 소비자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 TV의 압도적 화질과 차별화된 기능, 혁신적인 디자인이 시장 점유율 격차로 나타난 것"이라며 "앞으로도 업계 리더로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는 TV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