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권 전문가, 2월 기준금리 '동결' 예상

최종수정 2018.02.08 08:17 기사입력 2014.02.11 1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채권시장 전문가 99.2%는 지난달에 이어 2월 기준금리도 동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금융투자협회는 11일 발표한 '2014년도 2월 채권시장지표동향'에서 올 1월 종합 채권시장 체감지표(BMSI : Bond Market Survey Index)가 97.7로 전월대비 7.6포인트 상승해 2월 채권시장 심리가 전월대비 소폭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BMSI는 채권업계 종사자 위주의 오피니언 리더그룹을 선정, 향후 채권 시장에 대한 전망 등을 설문조사하고 그 분석결과를 계량화한 지표로 0~200 사이에 분포된다. 통상 170이상이면 시장심리 과열, 30 이하면 패닉상태를 의미한다.

부문별로 보면 1월 기준금리 BMSI는 100.8로 전월대비 1.6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또 시장 참가자의 99.2%가 1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2.50%)를 동결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미국의 경기개선과 중국의 성장세 유지로 세계경제는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미 연준의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히 성장의 하방위험으로 남아있다"면서 "2월 기준금리는 동결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리전망 BMSI는 95.2로 전월대비 24.7포인트 상승해 금리관련 채권시장 심리가 전월대비 상당폭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69.6%가 금리 보합에 응답했고 금리상승 응답자 비율은 17.6%로 전월대비 16.8% 하락했다.

물가 BMSI는 88.0으로 전월대비 5.2포인트 상승해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가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환율 BMSI는 94.4로 전월대비 12.2포인트 하락해 채권시장 심리는 상대적으로 악화될 것으로 점쳐졌다.

이번 BMSI 조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채권 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 총 126개기관 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돼 이중 90개 기관 125명이 응답했다. 업권별로는 발행(채권발행자) 3명, 운용 71명, 중개(브로커, IB업무자) 19명, 분석(애널리스트, 이코노미스트) 23명, 기타 9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지난달 채권종류별 자금집중도 지수는 전월대비 0.7포인트 상승해 2159.1을 기록했다. 비중이 높은 국고채 순발행 규모가 컸던 반면, 두번째로 높은 특수채가 전월대비 1조9000억원이 순상환됨에 따라 채권종류별 자금의 집중 현상이 심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산업별 자금집중도지수는 전월대비 9.3포인트 하락한 1907.7을 기록해 1개월만에 하락했다. 금투협은 채권자금이 산업별로 비교적 고르게 유입된 가운데 비중이 높은 은행업조의 순발행 규모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아 산업별 채권자금의 집중현상이 완화된 것으로 분석했다. .

지난달 채권종류별, 신용등급별 스프레드 지표는 전반적으로 축소됐다. 지표금리가 혼조세를 보인 가운데 중순 이후 기관투자자의 자금 집행이 재개됐고 공사채 발행 부진 등으로 크레딧물에 대한 수요가 확대된 모습이었다.

산업별로는 크레딧 스프레드가 전반적으로 축소됐다. 지난달 대비 스프레드가 축소된 하위 업종은 비금속광물 제품제조업과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 제조업, 운수업 순이었다.

지난 1월 중 전체 채권시장의 수요강도 지표는 회사채 수요강도지표가 2.45배로 전월대비 0.11배 상승했다. 같은 기간 회사채의 수요강도지표는 2.33배로 전월대비 1.79배 올랐다. 금융업과 제조업, 기타산업 등 모든 업종에서 수요강도지표가 2배 이상의 수준을 회복함에 따라 상승했기 때문이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