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삼성전자, LTE 표준특허 세계 1∼2위

최종수정 2014.02.11 07:10 기사입력 2014.02.11 0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LG전자 삼성전자 가 세계 롱텀에볼루션(LTE) 표준특허 경쟁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미국의 특허전문 컨설팅 업체 테크IPM은 지난달 31일 기준 미국특허청(USPTO)과 유럽특허청(EPO)에 등록된 LTE 특허 가운데 잠정적 표준특허 후보를 집계한 결과, LG전자 출원 특허가 전체의 23%로 가장 많았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전체의 18%로 2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3위는 퀄컴(9%)이, 4~6위는 NSN(9%), 모토로라(8%), 에릭슨(6%)이 각각 차지했다. 인터디지털은 점유율 6%로 7위 자리에 올랐다. 애플은 2%를 보유하는 데 그쳤다.

이 업체가 분석한 전체 특허가 288건임을 고려하면 LG전자의 특허 수는 66건, 삼성전자의 특허 수는 52건인 것으로 파악된다.

LG전자는 2012년과 지난해에도 테크IPM이 각각 집계한 LTE 특허와 LTE-A 특허 순위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었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LTE-A 특허 보유 2위를 차지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