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마리나항만 조성사업 내년 착공 목표

최종수정 2014.02.03 13:46 기사입력 2014.02.03 13: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종합해양레저시설을 갖춘 마리나(marina)항만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해양수산부는 3일 "올해 마리나항만 개발예산으로 확보한 150억4000만원을 거점형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실시설계 및 마리나항만 기본계획 수정 등에 투입키로 했다"면서 "올해 사업자 공모와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사업을 착공해 2017년에 준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확보한 150억4000만원 예산 가운데 130억4000만원이 거점형 마리나항만 조성사업에 들어간다. 항목별로는 마리나항만 기반시설 실시설계비 등에 82억7000만원, 경남 창원 명동 마리나항만 방파제 공사보조비 41억8000만원, 거점형 마리나항만 홍보 및 사업평가 비용 5억9000만원 등이다.

정부는 인천 덕적도, 전북 고군산, 전남 여수엑스포, 경남 명동, 울산 진하, 경북 후포 등 총 6곳에 국가지원 거점형 마리나항만을 만들기로 하고 지난해 8월부터 기본조사 설계에 착수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초 설계안이 나오는 대로 전문가 자문 등을 거친 후 상반기 중에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 및 해당 지자체 등과 함께 국내외 투자유치ㆍ홍보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사업시행자를 공모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한다. 해수부는 지난 2010년 고시된 제1차 마리나항만 기본계획의 수정을 위한 용역비 20억원도 확보했으며 이 예산으로 국내외 마리나산업 동향과 수요, 대상지의 개발입지ㆍ적정규모, 지자체 의견 등을 재검토하고 그간의 여건변동을 반영한 기본계획수정안을 올해 안에 마련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2017년 사업준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기반시설 실시설계비 및 개소당 평균 300억원 이내의 조성비와 관련된 예산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와 적극 협의하기로 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