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닉스 이모저모] "18만9722명이 입장했다고?"

최종수정 2014.02.02 10:37 기사입력 2014.02.02 10:37

댓글쓰기

[피닉스 이모저모] "18만9722명이 입장했다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18만9722명'.

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골프장(파71ㆍ72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웨이스트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총상금 610만 달러) 3라운드에 입장한 갤러리 숫자다. 지난해 이 대회 3라운드에서 작성한 17만9022명보다도 1만700명이나 많았다. 당연히 PGA투어 대회 하루 최다 관중 기록을 경신했다.
2008년의 53만8356명이 대회 최다 갤러리 기록이다. 마케팅의 동력이 바로 16번홀(파3)이다. 2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거대한 스탠드에 최대 3만명까지 갤러리가 운집해 맥주를 마시며 떠들다가 선수들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야유까지 퍼붓는다. 지구촌 골프계에서 소란이 허용된 유일한 '골프 해방구'다. 스코츠데일(美 애리조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피닉스 이모저모] "18만9722명이 입장했다고?"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