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성길 여러 사람이 운전한다면, 이것만은 꼭!

최종수정 2014.01.29 09:07 기사입력 2014.01.29 09: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즐거운 귀성ㆍ귀경길을 위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차량 점검이다. 손해보험사들은 설연휴를 앞두고 국민들의 안전한 귀성길을 돕기 위해 오일점검, 타이어 공기압 측정 등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고객센터와 긴급출동 서비스도 24시간 운영한다.

귀성길 여러 사람이 운전한다면, 이것만은 꼭!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이날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2월 2일까지 전국 애니카랜드에서 타이어 공기압 측정, 각종 오일 점검 등 20여가지 항목을 무상 점검한다.
지난 20일부터 무상 점검 서비스를 시작한 메리츠화재도 전국 레디카 및 마스타가맹점 방문 고객들에게 엔진룸, 각종 오일, 배터리 등의 점검을 무료로 서비스하고 차량 정비시 공임을 20% 할인 해 준다. 동부화재도 연휴기간 프로미카 서비스 특약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점검을 해 주는 등 손보사 대부분 연휴 기간 차량 무상 점검을 실시한다.

연휴 기간 긴급출동 서비스도 강화된다. 손해보험회사 콜센터는 설연휴 동안 평상시보다 20~30% 상담 인원을 늘려 신속하게 대응한다. 24시간 운영하는 것은 물론이고 긴급 출동과 사고출동 서비스 협력점도 24시간 비상 대기한다.

차량 점검도 중요하지만,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보험 관계도 꼼꼼히 따져 봐야 한다. 장시간 운전시 한 대 차량을 친척이나 타인 등 여러 사람이 돌아가며 운전할 경우를 대비해서다. 기존 보험이 정하는 운전자 범위에서 벗어나는 사람이 운전하다가 사고가 나면 보상을 받기 어렵다. 이때 '임시운전자 특약'에 가입하면 이런 위험을 줄일 수 있다.
하루나 사흘, 10일 단위로 특정기간에 대해 피보험자 차량을 누구나 운전할 수 있도록 하거나 운전할 사람을 지정해 개별 보험을 드는 것이다. 다만 일 단위로 보험을 들면 첫날 0시부터 마지막날 밤 12시까지므로 주의하자. 보험료는 2만~3만원 사이로 크게 비싸지 않다.

만약 사고가 발생했다면 우선 경찰서에 신고하고 신속한 보상을 위해 보험사에도 접수를 해 둬야 한다. 아울러 제2의 추돌사고에 유의하면서 사고현장의 보존 및 증인 확보를 해 둘 필요가 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