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부처간 협력하는 '지식재산권 보호정책협의회' 구성

최종수정 2014.01.26 12:00 기사입력 2014.01.2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국가지식재산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정홍원, 민간위원장 윤종용)는 올해부터 문화체육관광부, 특허청과 검·경 등 지식재산권 보호집행 관련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적 '지식재산권 보호정책협의회'를 구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모바일·온라인상의 침해, 산업정보 등 기술 유출, 한류 콘텐츠 등 해외 지식재산권 피해 및 분쟁 등에 적극 대응하려면 관련부처 간 정책협력과 연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협의회를 통해 정보 공유, 인력교육, 합동 단속,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 및 공동 캠페인 등 관련부처 간 협업과제를 발굴, 적극 추진함으로써 지식재산권 침해대응 및 보호집행 정책의 성과를 높일 계획이다.

앞으로 협의회에서 나온 결과를 토대로 우리 정부의 지식재산권 침해대응 및 보호집행 효율성을 한층 높이고, 저평가된 우리나라의 지식재산권 보호수준에 대한 정당한 평가를 유도해 외국인 투자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