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존슨앤존슨 발암논란 '베이비 샴푸' 생산 중단 밝혀

최종수정 2014.01.20 16:55 기사입력 2014.01.20 16:52

댓글쓰기

존슨앤존슨 '베이비 샴푸' 생산중단

존슨앤존슨 '베이비 샴푸' 생산중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존슨앤존슨이 발암 논란에 휩싸인 '베이비 샴푸'의 생산을 전면 중단한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존슨앤존슨은 '존슨앤존슨 베이비 샴푸'의 기존 생산라인의 가동을 멈추고, 새로운 제품의 베이비 샴푸를 제조해 전 세계 시장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샴푸 제품에는 기존 제품에서 발암 논란을 빚은 포름알데히드와 다이옥신 성분이 빠진다.

또한 뉴트로지나 등 존슨앤존슨 자사 100여개의 제품에서도 발암 논란에 휩싸인 성분들이 빠지게 된다.

앞서 지난 2011년부터 존슨앤존슨 베이비샴푸에 포름알데히드와 다이옥신 등 발암물질이 함유됐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존슨앤존슨은 "기존 베이비샴푸의 생산량을 2013년까지 줄이고 2014년부터는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존슨앤존슨 발암물질 논란에 네티즌들은 "다른 제품도 아니고 베이비 샴푸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되다니", "존슨앤존슨은 다국적 제약사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우리나라 제품은 안전할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