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AI' 차단 총력…8만900여곳 예찰활동

최종수정 2014.01.13 09:08 기사입력 2014.01.13 09:08

댓글쓰기

[의정부=이영규 기자]경기도가 조류인플루엔자(AI) 상시예찰 활동을 강화한다.

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의 도내 유입 여부를 조기에 검색해 발생 위험요인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2014년 조류인플루엔자 상시예찰 강화계획'을 마련,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철새서식지 및 가금농가, 전통시장 등 취약지역 8만900여곳에 대한 연중 상시예찰 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과거 발생지역인 10개 시ㆍ군 지역을 포함해 야생조류에서 항원ㆍ항체가 분리된 9개 지역을 집중 관리지역으로 정해 모니터링 검사를 진행한다.

또 종오리 및 육용오리 농가는 분기별 검사를 진행한다. 철새도래지 16개소의 야생조류와 도시공원의 텃새 분변 및 폐사체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도 강화한다.

방역이 취약한 잔반 급여 농가에 대한 검사와 감독도 추진해 방역이행 사항 위반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도내 전통시장 51개소에서 유통되고 있는 가금류를 포함한 개ㆍ고양이에 대해서도 조류인플루엔자 검사를 함께 추진한다.
도는 이 외에도 지역 농ㆍ축협 등 민간 방역단체와 공동으로 소독지원과 전방위 방역홍보를 통해 AI재발방지에 힘을 쏟기로 했다.

서상교 도 축산산림국장은 "올 겨울은 예년에 비해 기온이 낮고 눈이 많이 와 축산농가의 차단방역에 어려움이 있다"며 "철저한 출입통제와 소독, 임상관찰을 실시하고, 의심축이 발견될 경우 즉시 방역당국(1588~4060)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