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K9 2014' 출시…4000만원대부터

최종수정 2014.01.09 11:33 기사입력 2014.01.09 09:14

댓글쓰기

4990만~7830만원
기아차 'K9 2014' 출시…4000만원대부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기아자동차는 9일 서울 여의도동에 위치한 콘래드 호텔에서 ‘K9 2014’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내외관 디자인을 소폭 다듬고 트림을 기존 6개에서 5개로 단순화하는 한편, 엔트리트림의 가격을 4000만원대부터 책정한 것이 특징이다. 주력트림인 3.3모델 이그제큐티브(Executive)는 126만원 인상됐다.
전면부는 ▲크롬 격자 형상을 적용하고 상하좌우로 폭을 확대한 라디에이터 그릴 ▲길이가 연장된 면발광 타입의 발광다이오드(LED) 포지션 램프 ▲위치 변경을 통해 전면부를 더욱 넓게 보이도록 한 LED 방향 지시등 등이 적용됐다.

기존 헤드램프 내에 적용됐던 LED 주간 보조등을 포그램프의 상단으로 이동시키고 그 길이를 확장했다.

측면부는 ▲펜더 가니시의 크롬 테두리 두께 및 비율을 조정했으며, 후면부는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의 LED 방향 지시등 렌즈 커버를 화이트 컬러로 변경했다.
실내 공간 역시 ▲블랙하이그로시 재질로 마감처리 한 센터페시아 ▲우드그레인 및 크롬 재질로 감싼 도어 등 인테리어 주요 부위의 디자인과 재질을 고급화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수입 대형차급 일부 모델에만 적용돼 있는 파노라마 선루프를 ‘K9 2014’에 신규 적용했다.

이와 함께 ‘K9 2014’는 전동식 세이프티 파워 트렁크를 전 모델 기본 장착했고, 9.2인치 내비게이션은 3.3모델 이그제큐티브 트림 이상부터 기본 적용하는 등 고객 선호사양 기본화를 통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횡방향 장애물 감지 기능이 추가된 후측방 경보시스템 ▲동승석 메모리 시트 ▲운전석 위치 설정은 물론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실내 조명 밝기 설정까지 저장할 수 있는 운전석 메모리 시트 ▲뒷좌석 암레스트 이동식저장장치(USB) 충전단자 등 기존 고객들의 요구가 적극 반영됐다.

또한 기아차는 ‘K9 2014’를 출시하면서 트림을 기존 6개에서 5개로 단순화해 고객 선택을 용이하게 했다.

변경된 디자인과 전동식 세이프티 파워트렁크 등을 기본화하면서 기존 3.3모델의 엔트리 트림인 프레스티지(Prestige)를 4990만원의 가격으로 책정했다.

주력트림인 3.3모델의 이그제큐티브 트림의 경우 126만원 인상됐으나 9.2인치 내비게이션과 LED포그램프, 뒷좌석 암레스트 USB 충전단자 등이 적용됐다. 3.8 모델에는 노블레스(Noblesse) 트림을 신설했다.

가격은 3.3모델의 경우 ▲프레스티지 4990만원 ▲이그제큐티브 5590만원, 3.8모델의 경우 ▲노블레스 6260만원 ▲VIP 6830만원 ▲RVIP 7830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K9 2014’ 출시와 함께 17일까지 9일간 여의도 콘래드 호텔 9층에서 고객들이 최고급 라이프 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K9, 살롱 드 나인(K9 Salon de Nine)’을 운영한다.

‘K9 살롱 드 나인’은 ▲칵테일바 ▲바버숍 ▲슈케어 ▲테일러 스타일링 코칭 등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프리미엄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게 구성돼 있으며, 기아차는 40~50대의 자사 고객 및 각계 오피니언 리더들을 초청해 K9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알릴 예정이다.

또한 K9만의 품격과 리더 이미지를 담아낸 'K9, Quiet Dignity(조용한 품격)'이라는 프리미엄 스타일 북을 제작해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중후하고 품격 있는 디자인으로 돌아온 ‘K9 2014’는 기아차의 플레그십 세단으로서 치열해진 대형차 시장에서 K9만의 품격과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해 우위를 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