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설 선물세트 '프리미엄 vs 실속형' 양극화 전망

최종수정 2014.01.05 06:00 기사입력 2014.01.0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올해는 설 선물로 중저가 실속세트와 프리미엄 세트가 동시에 강세를 보이며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질 전망이다.

5일 이마트는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10만원 이상의 한우·인삼세트와 1만~2만원대 저가 커피 및 생활용품 세트 등 실속형 상품에 대한 수요가 동시에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이같은 수요를 반영해 신선 프리미엄 상품을 지난 추석보다 50%가량 늘린 74품목으로 운영하고, 가격 소구형 상품도 지난 추석보다 10% 늘린 58개 품목을 판매할 계획이다.

전체 선물세트 품목수는 지난해보다 15%가량 줄인 710개 품목으로 운영하는 대신 물량은 전년대비 10%가량 늘렸다.

신선세트의 경우 개인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대량구매 고객을 위한 프로모션인 'N+1행사'를 축소하고, 상품 가격을 5~10% 가량 낮춰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한우세트 매출이 매년 5~10%가량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감안해 올해 역시 물량을 10% 이상 늘렸고, 가격이 10%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갈비 선물세트도 사전 물량을 확보해 판매가격 인상을 최소화했다.

신선 선물세트 중 가장 큰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과일 선물세트는 전년대비 10% 이상 낮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명절 대표 선물 세트인 굴비는 소비 감소로 비축 물량이 늘어나 지난 설보다 가격을 5% 이상 낮춰 준비했다.

조미김의 경우 15종의 상품을 1만~5만원 내외의 다양한 가격대로 준비했다.

멸치는 지난해 10월경 볶음용으로 사용되는 멸치(소)가 10~15% 가량 어획량이 늘어나고 품질이 양호한 상품이 많아 10% 가량 할인된 가격에 운영할 계획이다.

전체 명절 선물세트 중 가장 비중을 차지하는 가공 및 생활용품 세트의 경우 3만~5만원대의 중저가형 제품부터 1만원 미만의 초저가형 제품까지 다양한 가격대로 준비했다.

장중호 이마트 마케팅담당 상무는 "올 설에는 실속형 상품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선물세트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선세트의 경우 물량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이마트 홍삼, 로스바스코스 와인 등 지난해 이마트가 자체 기획해 큰 인기를 끈 선물세트를 마련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