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몬스터폰 '갤럭시S5'로 미리 본 새해 스마트폰 화두는?

최종수정 2014.01.02 13:23 기사입력 2014.01.02 13:23

댓글쓰기

PC 잡아먹는 폰의 괴력…QHD 화면-64비트 AP-생체인식 기능 등 지원, 웨어러블 기기 출시도 봇물

몬스터폰 '갤럭시S5'로 미리 본 새해 스마트폰 화두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올해 스마트폰 시장 최대 전략 제품인 삼성전자 갤럭시S5를 둘러싼 소문이 무성하다. 갤럭시S가 '강력한 하드웨어', 갤럭시S3가 '인간'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웠다면 갤럭시S5로 또 한 번의 혁신적 변화를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내년 3~4월께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S5로 2014년 스마트폰 트렌드를 짚어본다.

◆QHD 스마트폰=지난해 풀HD(1920X1280) 스마트폰이 화두였다면 올해는 QHD(2560x1440) 스마트폰 출시가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갤럭시S5는 크기 5.25인치, 해상도 2560x1440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QHD는 HD보다 4배, 풀HD보다 2배 가량 선명하다. 세계 최초 QHD 스마트폰 타이틀은 중국 제조사 비보가 가져갈 전망이다. 비보는 차이나모바일을 통해 Q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 'X플레이 3S' 출시를 준비 중이다. LG전자도 내년에는 QHD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라 스마트폰 화질 경쟁도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발 더 나아가 UHD 스마트폰 시대까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64비트 AP와 4GB 램=지난해 애플 아이폰5s를 시작으로 올해는 삼성전자도 갤럭시S5에 64비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탑재한다. 50여년 전 슈퍼컴퓨터, 10여년 전 PC에 적용된 64비트 중앙처리장치(CPU)가 스마트폰에 탑재되면서 손바닥만한 스마트폰이 고성능 PC가 처리하는 일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이폰5s에 이어 올해 64비트 AP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모바일 컴퓨팅 시대 선도를 위한 기술 경쟁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64비트 AP가 제 성능을 발휘하려면 하드웨어, 모바일 운영체제(OS),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3요소가 고루 갖춰져야 하며 현재로서는 '기술과잉'이라는 지적도 있다.

또한 4기가바이트(GB) 램을 탑재하는 스마트폰도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5에 4GB 램을 지원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으나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갤럭시S5에는 갤럭시S4, 갤럭시 노트 3와 같은 3GB 램을 탑재하고 하반기 출시하는 갤럭시 노트 3에 처음으로 4GB 램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 스마트폰에 64비트 AP와 4GB 램이 동시에 탑재되면 처리 속도, 용량 등에서 큰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아이폰5s는 64비트 AP를 탑재했으나 램 용량이 1GB에 불과해 성능을 극대화하기는 어려웠다.

◆생체 인식과 무선충전=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홍채 인식 및 근접 센싱 가능한 단말 장치 및 방법'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직접 '휴대용 단말기에서 지문 인식을 지원하기 위한 장치 및 방법'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5에 지문, 홍채 등을 활용한 생체 인식 기능 탑재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도 지문 인식 기능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상표를 다수 출원해 올해 출시할 스마트폰에 해당 기능 도입이 점쳐진다. 지난해 애플이 아이폰5s, 팬택이 베가 LTE-A 등에서 지문 인식 기능을 도입한 데 이은 것으로 올해 스마트폰 시장이 생체 인식 기술의 향연장이 될 지 주목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5에 공진유도방식 무선충전 기술을 적용할 가능성도 업계는 점치고 있다. 공진유도방식은 스마트폰을 충전기와 떨어뜨려도 충전이 가능한 방식이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모두 자기유도방식 충전기를 내놨지만 스마트폰과 충전기가 떨어져 있으면 충전이 되지 않는 반쪽짜리 무선충전 기능을 지원하는데 그쳤다. 공진유도방식은 장기적인 무선충전 기술 방향으로 갤럭시S5가 이 방식의 무선충전 기능을 적용할지 주목된다.

◆웨어러블=갤럭시 기어 후속작 등 갤럭시S5와 연동될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조사들이 스마트 워치 등 웨어러블(wearableㆍ착용 가능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뿐만 아니라 LG전자도 스마트 워치 출시를 준비 중이고, 애플도 올해는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아이워치를 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스마트 워치 시장이 전년 대비 50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밖에도 지난해에 이어 커브드 스마트폰처럼 얇고 가볍고 깨지지 않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특징을 활용한 스마트폰 또한 출시될 예정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