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일유업, 바리스타 '나누기 1% 프로젝트' 진행

최종수정 2014.01.02 10:47 기사입력 2014.01.02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매일홀딩스 의 커피 브랜드 바리스타(BARISTAR)가 6인의 아티스트와 함께 '스페셜 아티스트 패키지' 한정판을 출시하고, 판매 수익금을 서울문화재단에 기부하는 '바리스타 나누기 1%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바리스타가 지향하는 1% 커피의 룰의 가치인 프리미엄, 전문성, 스타일’을 각 영역에서 실현하고 있는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미래의 1% 아티스트를 지원한다는 취지를 담았다.
앞으로의 1%가 될 예술 꿈나무들이 마음껏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 스페셜 아티스트 패키지 수익금의 일부는 서울문화재단의 예술로 희망 드림 사업을 통해 기부할 예정이다.

바리스타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자신만의 1%를 가지고 있는 아티스트 6인을 선정했다.

뉴비주얼 아티스트 신덕호, 몬스터즈를 세계에 알린 시각 창작집단 스티키몬스터랩, 그림일기로 인터넷 스타 1세대를 연 이다, 그림에 말을 건 화가 겸 작가 노석미, 한국 최초의 윈도 페인터 나난, 북 디자인의 개척자 정병규 등 6인이다.
이들은 바리스타의 1%의 가치와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각자의 개성을 살려 바리스타 병 라벨을 창의적이고 감각적인 스타일로 완성했다.

매일유업 음료마케팅팀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커피와 예술, 기부가 어우러진 뜻 깊은 프로젝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