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자재·건설株, 정부 주택정책 수혜 예상"<한국투자證>

최종수정 2014.01.02 07:44 기사입력 2014.01.02 0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한국투자증권은 2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와 '2차 장기 주택종합계획' 등으로 건자재와 자체사업 역량이 있는 건설업 등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유망 종목으로는 LG하우시스 KCC 등의 건자재주를 추천했으며 최선호 종목으로는 대림산업 을 유지했다.

지난해 말 여야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에 잠정 합의함으로써 시장 과열기에 도입한 분양가상한제만 남은 채 대부분의 규제가 해제됐다. 중과세가 폐지되면 다주택자의 양도세율은 최대 50%(2주택자)~60%(3주택 이상)에서 기본세율인 6~38%로 영구히 낮아진다.
이경자 한투증권 연구원은 "현재도 5년째 양도세 중과 적용이 유예되고 있어 폐지되더라도 단기 영향은 적다"면서도 "예상한 정책 수위 이상이라는 점과 같이 발표한 '제 2차 장기 (2013~2022) 주택종합계획'처럼 공급 위주에서 수요관리로 이동하는 주택정책의 일환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주목할 만한 세부 정책방향은 ▲주택 수요에 맞는 공급계획 수립 ▲리모델링, 에너지 절감 주택건설 촉진 및 신축·기존 주택의 품질 제고 ▲임대·공급 시장에 민간역할을 강화 등이다.

이 연구원은 "장기 주택종합과 중과폐지의 기대효과로 다주택자들이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 임대사업자로 활동이 가능해 전·월세가격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며 "다주택자의 주택 처분시기가 자유로워지면서 주택 거래 정상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택거래 정상화 또는 증가시 개별 리모델링 수요 역시 동반돼 일차적으로 LG하우시스와 KCC 등 건자재 업체의 수혜가 예상된다"며 "건자재 외에도 PF 리스크가 낮고 자체사업이 가능한 건설사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사는 악성 주택잔고의 잠재부실을 충분히 반영하고 현금 유동성이 개선되는 시그널이 보인다면 긍정적 시각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