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학금 혜택 1위 대학은 '금강대'..1인당 교육비 최고는 '포항공대'

최종수정 2013.08.29 06:00 기사입력 2013.08.29 06:00

댓글쓰기

교육부, 8월 대학정보공시...1인당 평균장학금 전년대비 46%나 늘어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정부의 국가장학금 제도 시행으로 지난해 대학생들이 받은 1인당 평균 장학금이 전년도에 비해 46%나 늘었다. 장학금 혜택이 가장 많은 대학은 금강대학교로 학생 1인당 857만5000원이 제공됐다. 학생 1인당 교육비가 가장 높은 대학은 9008만7000원을 기록한 포항공과대가 차지했다.

교육부는 29일 4년제 일반대학 172개교의 주요 공시정보 46개를 대학알리미(www.academyinfo.go.kr)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시한 항목은 장학금 수혜현황, 입학전형료 수입 및 지출현황, 각종 회계 결산 현황, 전임교원 확보율, 1인당 교육비 등이다.
◆ 장학금 늘어도 학자금은 대출 = 지난해 4년제 대학생들이 받은 1인당 장학금은 평균 212만4000원으로, 전년도 145만6000원에 비해 45.9%(66만8000원) 늘었다. 국공립대학이 평균 190만3000원, 사립대학이 218만3000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조7500억원 규모의 국가장학금이 신설되면서 학생들이 받는 장학금 규모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특히 비수도권대학의 학생 1인당 장학금 증가율(50.3%)이 수도권대학(38.8%)보다 11.5%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학교별로는 금강대(857만5000원), 수원가톨릭대(645만8000원), 포항공대(556만2000원), 대전가톨릭대(413만5000원), 한중대(377만6000원) 등의 순을 보였다.

2013년도(2012학년도 2학기와 2013학년도 1학기)에 학자금 대출 이용자는 41만1000명으로 전년도(39만5000명)에 비해 1만6000명 증가했다. 일반상환 이용자가 8만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9만명 감소했다. 반면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이용자는 대출한도 확대와 이자율 인하 등으로 10만6000명 늘어난 33만1000명을 기록했다.
◆ 1인당 교육비 1위 대학은 '포항공대' = 대학의 교육여건을 가늠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인 학생 1인당 교육비(연간)는 지난해 평균 1264만6000원으로 전년도 1157만원에 비해 9.3% 늘었다. 국공립대학은 4.1% 증가한 1387만2000원, 사립대학은 11.1% 늘어난 1229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대학별로는 포항공대(9008만7000원), 차의과학대(5461만6000원), 서울대(3868만5000원), 영산선학대(2998만8000원), 연세대(2615만7000원), 수원가톨릭대(2595만1000원), 금강대(2520만6000원), 한국기술교육대(2294만7000원) 등의 순을 보였다.

172개 4년제 대학의 2013년 정원내 신입생 충원율은 98.7%로, 전년도 대비 0.3%포인트 감소했고, 재학생 충원율은 112.7%로 1.2%포인트 늘었다. 정원내 신입생 경쟁률은 8.4대 1로 지난해 10.3대 1보다 낮아졌다.

◆ 각 대학 입학전형료 수입 20% 감소 = 4년제 163개 대학의 지난해 입학전형료 총 수입은 1520억7000만원으로 전년도에 비해 21.5% 줄었다. 학생 1인당 입학전형료는 수시 6회 이상 지원 제한 등의 조치에 따라 5.1% 감소한 평균 5만2100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년제 대학들의 대학회계 학교당 평균 결산액은 총 1916억원으로 전년도 1847억원에 비해 3.7% 늘었다. 국공립대학은 전년대비 3.2% 늘어난 2979억원을, 사립대는 4.0% 증가한 1732억원을 기록했다. 국공립대학은 산학협력단 회계가, 사립대는 법인회계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결산규모가 가장 큰 대학은 연세대(1조7783억원), 서울대(1조6385억원), 고려대(1조658억원), 이화여대(9362억원), 성균관대(8482억원), 한양대(7845억원), 경희대(7235억원), 건국대(5988억원), 서강대(5787억원), 경북대(5274억원) 등의 순이다.

각 대학의 2013년 학생정원기준 전임교원 확보율은 81.6%로 전년도 대비 2.1%포인트 증가했다. 전임교원 확보율이 가장 높은 대학은 230.8%를 기록한 차의과학대로, 이어서 광주가톨릭대, 영산선학대, 한림대, 가톨릭대 등이 높았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