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현 "청와대 사과 없이는 '정기국회' 정상화 힘들다"

최종수정 2013.08.22 08:41 기사입력 2013.08.22 08: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민주당 김현 의원이 청와대의 사과가 없으면 야당의 '원내외 강행투쟁'이 계속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22일 'PBC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국정원은 대통령의 직속 기관"이라며 "대통령의 사과와 책임자의 처벌이 이루어 지지 않으면 '정기 국회' 정상화는 힘들 것"이라고 강행투쟁 의지를 재확인했다.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지난번 세제개편안 (재검토) 조치 처럼 국정원 국정 개입에 대해서도 반드시 대통령이 해명을 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재준 국정원장은 청와대의 인사인 만큼 '국정원'에 대한 책임론을 물은 것이다.

정기 국회 전인 다음 주에 '3자 회동'이 있을 것이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 3자 회동이 막연하게 만나는게 아니라 꼬인 정국에 대해서 함께 진단하고 풀기 위한 진지한 노력"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이런 노력들이 있다면 여야가 못 풀 문제는 없다고 본다"고 예상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