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安 TV토론, 野 "야단났지?" 與 "야단나긴…"

최종수정 2012.11.22 11:52 기사입력 2012.11.22 11:52

댓글쓰기

文·安 "정권교체 적임자" 자평, 새누리 "대권자질 부족"
전문가들 "정치쇄신 통찰 미흡" vs "국민과 소통 노력"


文·安 TV토론, 野 "야단났지?" 與 "야단나긴…"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21일 밤과 22일 새벽에 걸쳐 열린 문재인 민주통합당,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의 야권 후보단일화 TV토론을 두고 양 후보 측과 정치권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두 후보 측은 일제히 자신 쪽 후보가 정권교체의 적임자임을 부각시켰다고 호평했지만 새누리당은 "두 후보에게서 대통령 후보다운 자질과 경륜을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평가절하했다.

문 후보 측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김갑수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두 후보 모두 훌륭한 토론을 했지만 문 후보가 안정감 있게 국정경험을 바탕으로 토론 전반을 주도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후보가 안정감 있는 지도자라는 믿음과 함께 수권능력의 경륜, 국정운영의 경험 등에서 총론 뿐 아니라 각론에서도 비교적 상세하게 잘 준비돼 있다는 비교우위가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안 후보 측 김성식 공동선대본부장도 같은 방송에 나와 "안 후보가 기성 정치인과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상대를 배려할 뿐만 아니라 안정적이고 차분한 자신의 비전을 바탕으로 해서 정서적으로 국민과 소통하려고 노력했다는 평가가 많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전날 토론에서 밀린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상대를 배려해 칼날을
덜 썼다'는 식으로 대응했다는 분석이다.

토론회를 지켜본 전문가들과 정치권 인사들도 일제히 평가를 쏟아냈다.
조국 서울대 법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예의 갖춘 토론이었다. 위트 전무라 재미는 없었으나 둘 다 괜찮은 사람이라는 점이 확인됐기에 의미는 있었다"며 "짧았지만 서로 짚을 점은 다 짚었다"고 평가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성공적인 토론이었다"며 "(두 후보의) 준비, 리더십, 정책이 나타났고 단일화 의지에 희망을 읽었다"고 밝혔다.

토론이 밋밋하고 미흡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찬종 변호사은 자신의 트위터에 "왜 안철수 현상이 생겼는지, 정치쇄신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통찰이 대단히 미흡하다"고 비판했다. 최재천 민주당 의원도 "진보진영이 준비해야 할 정책이 많다는 걸 새삼 절감한다"며 "쌍용차, 현대차 비정규직, 검찰개혁, 재벌개혁, 교육개혁,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국가보안법 등이 논의되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이택광 경희대 교수도 "단일화 토론에서 쌍용차 문제나 MBC 사태를 비롯한 밑바닥 현안들이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는 것은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토론 전체에 대한 평가로는 "백중세였으나 문 후보에 비해 안 후보는 뭔가 어리숙하고 아마추어처럼 보이기도 했고 문 후보는 여전히 확장성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반면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의 안형환 대변인은 "정책 대신 단일화 방법을 놓고 자신들만의 이야기를 하고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후보의 자질과 능력 검증이라는 토론회의 본 목적과는 거리가 멀어 보였다"고 꼬집었다. 안 대변인은 이어 "토론에서 나온 정책과 분석들은 공허한 내용이 많았고 구체적인 실행 방법 등을 제시하는 데 미흡했다"며 "대통령으로서 국가를 이끌어가기에는 부족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