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측 "'주말 여론조사'는 사실무근"

최종수정 2012.11.22 11:46 기사입력 2012.11.22 11: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측은 22일 단일화 여론조사 시기와 관련해 "'우리 측에서 토요일과 일요일을 제시했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우리 측 협상팀이) 시기를 놓고 주장하지 않았다"면서 "이런 논쟁이 서로 간의 이견으로 표면화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측은 '금요일과 토요일에 여론조사를 실시해 결과가 오차 범위 내로 나올 경우 한 번 더 조사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유 대변인은 "서로 승복의 영역이 있지 않겠느냐"며 "격차가 미미한 부분에 있어 어떻게 판단할 것인지 고민을 할 텐데 다시 조사하자는 논의로까지 진전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또 "우리 협상팀이 여러 가지로 제안을 했는데 벽에 부딪힌 느낌이라 아쉽다"며 "결국 저희도 노력하고 해결해야 할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지지부진한 단일화 협상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유 대변인은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내겠다"며 "후보 등록 전에 단일화가 이뤄지고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등록하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오종탁 기자 ta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